본문

뉴스 > 전국

울산 태화강서 멸종위기 흰목물떼새 번식 포착

국제뉴스 | 2020.06.0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사진=울산시 제공사진=울산시 제공

(울산=국제뉴스) 최지우 기자 = 세계적으로 1만 마리 정도에 불과한 희귀텃새 '흰목물떼새'의 번식둥지가 태화강 선바위 일원에서 연달아 확인됐다.


울산시는 지역 물새 서식 및 멸종위기·보호 야생생물 모니터링 과정에서 지난달26일과 이달 들어 1일 태화강 선바위 일원에서 멸종위기야생생물 II급인 흰목물떼새 둥지를 발견했다고 4일 밝혔다.


지난 5월 26일 울주군 범서읍 선바위 일원 강가 물새관찰 중 자갈 속 알 속 갈색 점이 있는 알 3개가 있는 둥지를 발견하고 관찰해 왔으나 6월 1일 둥지 속 알이 낚시꾼이나 뱀 등 천적으로부터 도난을 당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어 6월 1일 하류 쪽 자갈 밭 사이 4개 알을 암, 수가 교대로 품고 있는 둥지가 목격됐다.


흰목물떼새는 나그네새, 겨울철새로 알려지다가 1994년 경기도 가평군 현리에서 번식이 관찰되고 이 후 전국 조사에서 전역 하천에서 텃새로 번식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한국, 중국, 일본, 동남아시아, 남아시아 등에서 분포하지만 서식밀도가 매우 낮아 세계적으로 1만 마리 정도만 남아있다.


도요목 물떼새과 흰목물떼새(Charadrius placidus)는 턱 밑과 목 부위는 희며, 목과 가슴 사이에 검은색 목띠가 뒷목까지 이어진다. 목띠 아래 부분이 폭이 넓고 갈색 띠가 뒷목까지 이어진다. 작은 무리로 물가를 걸어 다니면서 수서곤충류나 수서무척추동물을 잡아먹는다. 서식지, 습성, 번식지가 비슷한 종이 꼬마물떼새(Charadrius dubius)다.


두 새 구별은 눈 둘레가 노란고리모양 띠가 뚜렷한 꼬마물떼새와 그에 반해 흰목물떼새는 옅은 노란색 눈 테가 있는 것으로 구별이 된다.


시 관계자는 "울산 태화강이 겨울물새 뿐 아니라 여름 물새들이 번식할 수 있는 강변 자갈 보존 상태가 물새 번식을 위한 최적지"라면서 "새들이 안전하게 번식할 수 있도록 알과 둥지를 보호하는 일에 시민들도 관심을 가져달라"고 부탁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이선용세프 다이닝키친ㆍ베냉공화국 아프리카댄스ㆍ구...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김영철의 동네 한바퀴' 이선용 세프의 소셜 다이닝 키친(사진제공=KBS 1TV)'김영...
인천 자동차 부품공장서 화재 발생...
(사진제공=인천소방본부)26일 오전 인천 자동차 부품공장에서 화...
'방랑식객' 임지호X공승연X김구라,...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정글의 법칙 헌터와 셰프’ 공승연(...
'상온 노출' 독감 백신 접종자 324...
(연합뉴스)상온에 노출된 독감 백신 접종자가 26일 현재 324명으...
[백파더 레시피] 육수 없이 만드는...
“만두만 있으면 된다!”요린이들이 MBC ‘백파더 : 요리를 멈추...

이벤트 event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9월 26일 [토]

[출석부]
도서랜덤
[포인트경매]
세븐일레븐 모바일상품권 3,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