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울산 태화강서 멸종위기 흰목물떼새 번식 포착

국제뉴스 | 2020.06.0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사진=울산시 제공사진=울산시 제공

(울산=국제뉴스) 최지우 기자 = 세계적으로 1만 마리 정도에 불과한 희귀텃새 '흰목물떼새'의 번식둥지가 태화강 선바위 일원에서 연달아 확인됐다.


울산시는 지역 물새 서식 및 멸종위기·보호 야생생물 모니터링 과정에서 지난달26일과 이달 들어 1일 태화강 선바위 일원에서 멸종위기야생생물 II급인 흰목물떼새 둥지를 발견했다고 4일 밝혔다.


지난 5월 26일 울주군 범서읍 선바위 일원 강가 물새관찰 중 자갈 속 알 속 갈색 점이 있는 알 3개가 있는 둥지를 발견하고 관찰해 왔으나 6월 1일 둥지 속 알이 낚시꾼이나 뱀 등 천적으로부터 도난을 당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어 6월 1일 하류 쪽 자갈 밭 사이 4개 알을 암, 수가 교대로 품고 있는 둥지가 목격됐다.


흰목물떼새는 나그네새, 겨울철새로 알려지다가 1994년 경기도 가평군 현리에서 번식이 관찰되고 이 후 전국 조사에서 전역 하천에서 텃새로 번식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한국, 중국, 일본, 동남아시아, 남아시아 등에서 분포하지만 서식밀도가 매우 낮아 세계적으로 1만 마리 정도만 남아있다.


도요목 물떼새과 흰목물떼새(Charadrius placidus)는 턱 밑과 목 부위는 희며, 목과 가슴 사이에 검은색 목띠가 뒷목까지 이어진다. 목띠 아래 부분이 폭이 넓고 갈색 띠가 뒷목까지 이어진다. 작은 무리로 물가를 걸어 다니면서 수서곤충류나 수서무척추동물을 잡아먹는다. 서식지, 습성, 번식지가 비슷한 종이 꼬마물떼새(Charadrius dubius)다.


두 새 구별은 눈 둘레가 노란고리모양 띠가 뚜렷한 꼬마물떼새와 그에 반해 흰목물떼새는 옅은 노란색 눈 테가 있는 것으로 구별이 된다.


시 관계자는 "울산 태화강이 겨울물새 뿐 아니라 여름 물새들이 번식할 수 있는 강변 자갈 보존 상태가 물새 번식을 위한 최적지"라면서 "새들이 안전하게 번식할 수 있도록 알과 둥지를 보호하는 일에 시민들도 관심을 가져달라"고 부탁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임영웅, 아이큐 얼마일까? 트롯맨 두뇌훈련 공개
임영웅, 아이큐 얼마일까? 트롯맨 두뇌훈련 공개'뽕숭아학당' 임영웅-영탁-이찬원-장민호-김희재가 인싸들...
평택시의회, 26일 새해 첫 의원간...
평택시의회는 지난 26일 시의회 3층 간담회장에서 1월 중 의원간...
화성 뱃놀이 축제, 2021년 경기관...
▲ 화성 뱃놀이 축제 모습.(화성=국제뉴스) 김정기 기자 = 경기...
불펜포수 뜻은? "경기에 나갈 기회...
불펜포수 뜻은? 경기에 나갈 기회 없다 안다훈 화제 (사진-유퀴...
김정함 수원소방서장, 소방안전 컨...
수원소방서는 27일 오전 삼성전자를 방문, 중점관리대상 소방안...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1월 28일 [목]

[출석부]
던킨도너츠 도너츠 6개팩 뚜레쥬르 3천원권
[포인트 경품]
던킨도너츠 도너츠 6개팩 던킨도너츠 도너츠 6개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