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울산시, 3D프린팅 융합기술센터 구축에 450억 투입

국제뉴스 | 2020.06.0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울산과기원 연구동 모습. 울산과기원 연구동 모습.

(울산=국제뉴스) 최지우 기자 = 울산시와 울산과학기술원(UNIST)은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에서 공모한 '3D프린팅 융합기술센터 구축 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4일 밝혔다.


사업을 주관하는 UNIST는 2024년 12월까지 5년간 총 사업비 450억원(국비 245억원, 시비 155억, 민간 50억)을 투입해 △3D프린팅 융합기술센터건립△양산공정 자동화 시스템 및 디지털 팩토리 구축△융합기술 실증화 표준 체계 구축△양산공정 실증 지원 등사업을 추진한다.


센터는 울산테크노일반산업단지 내 UNIST산학융합캠퍼스 부지(5051㎡)에 지하 1층지상 3층에 연면적 5440㎡ 규모로 오는 2022년 12월 준공 예정이다.


해당 지역은 국내 주력산업 단지가 인접한 국내 최대의 수요 요충지이자 주력산업을 고도화하고 융합기술을 육성하는 데 시너지 효과 창출이 가능한 국내 최대 규모의 3D프린팅 특화 집적지역이다.


현재 '차세대 조선에너지부품 3D프린팅 제조공정 연구센터'가 운영 중에 있고,3D프린팅 벤처집적 지식산업센터와 3D프린팅 소재 상용화 품질평가센터가 각각 올해 10월과 2021년에 준공될 예정이다.


울산과학기술원은 3D프린팅 융합기술센터와 원내 인공지능(AI) 대학원, AI 혁신 파크를 연계한 산업별 지원체계를 구축하고, 스마트 팩토리와 3D프린팅에 기반한 제조업의 첨단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이러한 최적의 입지 조건에서 3D프린팅 산업과 주력 제조 산업의 협업 브리지 역할을 수행하고, 산학연이 연계된 '국내 최대 3디(D)프린팅 허브도시'를 완성하고 국내 3디(D)프린팅 산업을 선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울산시는 울산 3D프린팅 산업을 2015년 12월 지역전략산업에 선정하고 2017년 7월 3D프린팅 산업을 신성장 동력으로 육성한다는 국정운영 5개년 계획 지역공약에 반영, 차세대 핵심 성장 동력산업으로 육성하고 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TF인터뷰] 장혜리, 15년 전 후비고 소녀가 트로트 가...
장혜리가 지난 6일 트로트 데뷔곡 '서방님(우렁각시)'를 발표했다. /빅대디엔터 제공6일 '서방님(우렁각시)...
[TF초점] 코로나 후 빅3...반도가 ...
'반도' '강철비2: 정상회담'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왼쪽부터)...
드라마 '낮과 밤' 측 "김설현 예정...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김설현(비즈엔터DB)배우 김설현이 출연...
출근길 동부간선 성수JC~수락지하...
중부지방에 연일 강한 비가 내리고 있는 3일 오전 서울 중랑천 ...
보네이도, 에어서큘레이터 5303DC
기상청은 올 여름의 기온이 평년보다 높고, 7월부터 8월 중순까...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8월 11일 [화]

[출석부]
페레로로쉐
[포인트경매]
BBQ 황금올리브치킨콜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