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성남시, 코로나19 고위험시설 집합제한 조치..별도 해제시까지

국제뉴스 | 2020.06.0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사진 = 성남시청 전경사진 = 성남시청 전경

(성남=국제뉴스) 이형노 기자 = 성남시는 6월 2일 18시부터 별도 해제 시까지 유흥·단란주점, 콜라텍, 실내집단운동시설 등 집단감염에 취약한 8개 고위험시설에 대해 '운영제한' 조치에 들어갔다.


밀폐공간에 이용자 밀집도가 높은 유흥주점 307곳, 클럽 8곳, 콜라텍 8곳, 단란주점 186곳, 노래연습장(코인노래연습장 포함) 641곳과 그 외 실내 스탠딩 공연장, 실내 집단운동시설(격렬한 GX류-줌바,태보,스피닝 등)이 대상이다.


다만, 단란·유흥주점, 클럽, 코인노래연습장, 콜라텍 등 560곳에 대해서는 이미 발령된 '집합금지' 효력이 우선 적용되어 6월 7일 자정까지 유지된다.


시는 이들 시설에 대해 운영 자제를 권고하고, 불가피하게 운영할 경우 운영자와 이용자 모두 핵심 방역수칙을 반드시 준수하도록 지도할 방침이다.


시설 주요 핵심 방역수칙은 ▲출입자 명부관리 ▲출입자·종사자 증상 확인 ▲마스크 착용 ▲방역관리자 지정 ▲영업 전후 시설 소독 ▲이용자 간 2M(최소 1M)간격 유지 등이다.


아울러 이용자도 ▲마스크 착용 ▲출입명부 작성 ▲유증상자·고위험군 출입금지 ▲증상 확인 협조 등 반드시 방역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방역수칙을 위반할 경우 사업주와 이용자 모두 집합금지 및 고발(300만원 이하 벌금)조치 된다.


한편 시는 8개반 102명으로 전담점검반을 꾸려 지난 5월부터 집합금지 명령이 내려진 유흥주점 및 클럽 315곳, 단란주점 186곳, 코인노래방 51개소 등에 대해 5198회 특별점검을 실시했고, 현재도 지속 중이다.


또한 결혼식장 11개소에 대해 지난 16일과 24일 두 차례, 물류시설 4개소에 대해서도 지난 29일 1차 긴급 점검 및 시설방역소독을 마쳤으며, 향후 지도점검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성남시 재난안전대책본부장인 은수미 성남시장은 "집단 감염 확산을 방지하고자 감염 고위험시설에 대해 보다 강화된 점검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것"이며, "이에 사업장 영업주와 시민여러분께서도 방역 수칙 준수에 적극 협조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소문난 ***' 광천김 모델 누구? 홈페이지 마비 "잘생...
(출처=온라인 커뮤니티)'소문난 ***' 브랜드의 광천김 모델로 나선 인물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최근 온...
정부, 30일부터 1천여개 여행상품 ...
정세균 국무총리가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 신체 ...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2021년도 예산안 제출 시정연설을 위...
이동국 눈물의 은퇴 기자회견 "전...
이동국이 28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은퇴 기자회견에서 ...
투썸플레이스, ‘2021 데일리키트...
프리미엄 디저트 카페 투썸플레이스가 연말을 앞두고 다이...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10월 28일 [수]

[출석부]
페레로로쉐
[포인트경매]
바르다 김선생 갈비만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