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부천시 재난지원금 접수 현장 방역 실태 지켜지지 않아

국제뉴스 | 2020.06.0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사진=부천시의회 홍진아 의원)(사진=부천시의회 홍진아 의원)

(부천=국제뉴스) 안희영 기자 = 3일 부천시는 지난달 18일부터 국가재난지원금을 지급하는 과정에서 '10개 행정복지센터 중에 모두 7곳이 방역대책 등이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는 지난 3일 열린 부천시의회 행정복지위원회 홍진아 부천시의원이 부천시 복지정책과 행정사무감사 과정에서 나왔다.


3일 부천시와 부천시의회 행정복지위원회 홍진아 부천시의원 등에 따르면 지난 18일부터 부천시는 4인 가구 100만 원, 1인 가구는 40만 원, 2인 가구는 60만 원, 3인 가구는 80만 원 등 부천시에만 모두 2천247억9천351만 원을 지급했다고 밝혔다,


지급에 앞서 부천시 복지정책과는 행정복지센터 및 각 동 주민지원센터 접수창구별 추진사항 및 코로나19 방역대책을 점검해 문제점을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10개의 행정복지센터와 28곳의 부천시 각동 주민지원센터(옛 동사무소)를 점검하겠다고 했지만 실제 점검이 이뤄진 곳은 10개의 행정복지센터와 주민지원센터는 8곳 뿐이었다.


이와 관련 부천시의회 홍진아 부천시의원은 "직접 주민센터를 찾은 시간 신청을 받는 2층은 이미 주민으로 가득 찼고 신청자 사이의 간격은 없었으며, 자원봉사자는 발열체크를 하겠다고 분주했다."고 전했다.


실제 부천시가 홍 의원에게 제출한 현장 점검결과 보고서를 살펴보면 행정지원센터 10곳 중 7곳이 방역을 위한 1m 이상 거리를 둔 줄서기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기록돼 있다.


이어 현장에 지급된 마스크 문제도 지적됐다.


홍 의원은 마스크가 없어서 못 들어간다는 시민도 있었다고 전했다.


부천시는 각 접수창구 마다 마스크 25개씩 배부했다고 한다.


그럼 어디에 지급됐는지 확인해보려고 물품수불대장을 물으니 "없다"고 밝혔다.


마스크의 실제 사용 여부 확인은 행정상으론 불가능한 상태였다.


이와 관련 홍진아 부천시의원은 긴급재난지원금 접수창구가 재난 그 자체였다고 덧붙였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싱어게인' 11호 가수 소정 "레이디스코드 권리세 떠...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싱어게인 11호 가수 레이디스코드 소정(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권리세·은비와 ...
신은경 과거 드러나, 속옷 차림으...
(출처=SBS 캡처)신은경(강마리)의 과거가 공개됐다. 30일 방송된...
베네피트 X 하성운과 함께하는 해...
글로벌 메이크업 브랜드 베네피트(benefit)에서 최근 네 번째 미...
이미쉘, ‘K팝스타’ 출신…‘악마...
▲이미쉘 (출처=이미쉘SNS)가수 이미쉘이 ‘싱어게인’ 14호 가...
'도희 소속' 타이니지(67호)ㆍ임팩...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타이니지 제이민(사진=JTBC '싱어게인'...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12월 1일 [화]

[출석부]
뚜레쥬르 3천원권
[포인트경매]
신세계/이마트 상품권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