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양주시, 사물인터넷 제품서비스 검증확산 사업 최종 선정.

국제뉴스 | 2020.06.0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양주=국제뉴스) 황종식기자=양주시가 국비 확보를 통해 상습결빙구간의 블랙아이스 탐지 및 경보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겨울철 도로교통 안전성 확보에 나섰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에서 공모한 '2020년 사물인터넷 제품서비스 검증확산 사업'에 최종 선정돼 국비 9억과 민간부담금 등 총 13억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상습결빙 구간인 장흥유원지 일원을 사업대상지로 선정 도로표면의 결빙상태를 직접적으로 탐지하는 블랙아이스 탐지 및 경보 시스템을 구축한다.


'사물인터넷 제품서비스 검증확산 사업'은 △산업·생활 안전 등 사회문제를 해결하고, △기업·산업의 혁신을 촉진하며,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편익을 창출할 수 있는 분야에 ICT 유망기술이 융합된 지능형 사물인터넷 제품·서비스를 발굴한다.


공공·산업·일상생활 전 분야에 걸쳐 사물인터넷(IoT) 일상화를 촉진하기 위한 사업이다.


시는 민간기업과의 컨소시엄을 통해 '실시간 노면상태 정보 수집을 통한 블랙아이스 탐지 및 경보 시스템' 구축을 사업 목적으로 공모에 참가, 최종 선정되는 성과를 거뒀다.


블랙아이스 탐지 및 경보 시스템은 매년 반복되는 블랙아이스로 인한 갑작스러운 사고의 직접적 원인인 도로 표면의 결빙상태를 탐지, 도로전광표지판(VMS)을 통해 운전자에게 경보를 전달하고 염수 살포 등 직접적인 후속조치를 수행하는 통합노면관리시스템이다.


이는 인공신경망을 사용해 지능적인 사고가 가능한 센서를 통해 도로의 표면상태를 고가의 외국산 센서 대비 높은 효율로 탐지해 수집한 데이터를 옥정신도시에 위치한 통합관제센터에 저장한다.


블랙아이스 등 이상 상태가 관측될 경우 이미 활용중인 도로전광표지판(VMS)에 자동으로 경고 문구를 표출해 운전자에게 경보를 전달하고 원격염수분사장치와 연계해 결빙이 발생한 지역에 염수를 살포하는 등 즉각적인 후속조치를 수행한다.


아울러, 실시간으로 관리자가 도로 상황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는 상황판 기능을 갖추고 있으며, 사고에 취약한 새벽시간대 블랙아이스를 무인으로 관리하고 경보와 후속조치까지 자동으로 처리할 수 있어 보다 효과적인 상시 대응이 가능하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583명...국내발생 553명, ...
(서울=국제뉴스) 안종원 기자 = 25일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83명 늘었다.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
유튜브 아동학대 실체?…비글부부 ...
MBC '뉴스데스크' 방송 캡처[한스경제=허지형 기자] 크리에이터 ...
넷플릭스 손잡은 K-콘텐츠 `글로벌...
한류가 새로운 발전단계로 나아가고 있다. 코로나19...
뽕숭아학당, 제2회 트육대 개회…...
'뽕숭아학당'은 25일 방송에서 '트육대' 2회를 열었다. 이날 이...
MCND, 스트레이 키즈 Back Do커버!...
그룹MCND가 스트레이 키즈(Stray Kids)의'Back Door'완벽 커버를...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이벤트 event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11월 26일 [목]

[출석부]
매운새우깡
[포인트경매]
도서문화상품권 5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