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전남도, 6월 추천관광지 완도 생일도·강진 가우도 선정

국제뉴스 | 2020.06.0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완도 생일도▲완도생일도

(전남=국제뉴스) 김성산 기자 = 전라남도는 초여름 더위가 시작된 6월을 맞아 한적한 휴가를 보낼 수 있는 완도 '생일도'와 강진 '가우도'를 이달의 추천관광지로 선정했다.


완도 '생일도'는 섬사람들의 마음 씀씀이가 갓 태어난 아이와 같이 순수하다고 해 붙여진 이름이다. 지난 2016년 '전라남도 가고싶은 섬'에 선정됐고, 2017년에는 tvN '섬총사'의 배경으로 소개돼 새로운 관광명소로 자리 잡았다.


섬 입구에 도착하면 생일초와 다양한 해산물, 과일로 장식한 국내 최대규모 3단 생일 케이크가 제일 먼저 눈에 띈다. 밤에는 가로등과 생일초에 불이 켜지고, 케이크 옆 버튼을 누르면 생일 축하곡이 나오는 등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해 여행객들의 인증샷 명소로 사랑받고 있다.


특히 마을버스(행복버스)가 배 시간에 맞춰 1일 6회 운행되고, 서성항에서 금곡, 용출 코스를 한 바퀴 돌기 때문에 뚜벅이 여행객들에게 안성맞춤이다.


생일을 테마로 한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 임도와 백운산 하이킹 코스 등 다양한 경로도 있다. 이 중 금머리갯길은 매력적인 트레킹 코스로 인기다. 곳곳에 '멍 때리기 좋은 곳'이라는 표지판이 보이는데 마음에 드는 바위에 앉아 마음껏 '멍을 때리면' 된다. 바쁜 일상 속 여유를 잊은 현대인에게는 제격인 힐링 명소다. 생일도는 게스트하우스와 리조트, 펜션 등 숙박시설도 잘 갖춰져 있어 여유로운 1박 2일 코스로 추천할만하다.


강진 '가우도'는 강진군의 8개 섬 중 하나뿐인 유인도이다. 가우도를 중심으로 양쪽에 출렁다리가 연결돼 있어 섬으로 접근이 쉽다. 다양한 어종이 사는 낚시 스팟과 강진의 명물인 청자타워, 짚트랙·제트보트 체험, '함께해길' 트레킹 등 다양한 즐길 거리로 사랑받는 여행지로, 지난 2016년 '전라남도 가고싶은 섬'으로 지정됐다.


망호 출렁다리를 건너 가우도로 향한 길에 위치한 복합낚시공원은 강진만 비경을 바라보며 감성돔 등 다양한 어종을 잡을 수 있는 천혜의 환경으로 낚시꾼들에게 인기다. 섬에 도착하면 '함께해길'로 연결된다. 섬을 한 바퀴 둘러볼 수 있는 둘레길로, 풍경을 감상하며 걷다 보면 1시간~1시간 30분 정도 걸린다.


이밖에 남도의 전경을 살펴볼 수 있는 전망대 '청자타워'와 청자타워부터 저두마을까지 1km 구간을 내리지르는 짚트랙, 빠른 속도로 바다 위를 달리는 제트보트 체험과 함께 가우도 별미인 황가오리빵, 섬 밥상까지 맛본다면 '오감만족' 여행이 될 것이다.


이광동 전라남도 관광과장은 "여행객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해 관광시설 방역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적극 노력중이다"며 "아름다운 남도의 섬에서 한적한 여름휴가를 즐기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증평 화재, 도안면 팔레트 공장 인근에 구름띠까지
화재 진화 작업하는 소방관들 (국제뉴스/DB)충북 증평에서 화재가 발생했다.19일 오전 11시 47분쯤 충북 증...
고민시 화보, 고등학생 아니었어? ...
고민시 (사진-에스콰이어)'스위트홈' 고민시의 화보가 공...
머지플러스 토스행운퀴즈 19일 정...
머지플러스 토스행운퀴즈 19일 정답 업데이트머지플러스 토스행...
낮과 밤 배우 김설현 "고군분투 공...
김설현이 19일 tvN 드라마 '낮과 밤'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FN...
정솽, 전 남친의 충격적 폭로 "임...
정솽, 전 남친의 충격적 폭로 임신 7개월째 파국 맞았다 (사진-...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1월 19일 [화]

[출석부]
GS25 모바일금액상품권 3천원 빽다방 노말한소프트
[포인트 경품]
GS25 모바일금액상품권 3천원 GS25 모바일금액상품권 3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