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의정부 송산권역 희망나무 심기...주민 참여형 3단계 추진.

국제뉴스 | 2020.06.0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자금동자생단체나무심기<사진제공=의정부시>자금동자생단체나무심기<사진제공=의정부시>

(의정부=국제뉴스) 황종식 기자 = 의정부시 민선 7기 역점사업인 The G&B City 프로젝트중 민간의 나무심기 참여 분위기 조성하기 위한 '희망나무 심기' 운동에서 송산권역이최대의 효과를 내고있다.


송산권역은 타 권역보다 한 발 앞선 주민 참여 유도와 나무심기 분위기 확산하면서 자발적인 나무심기 붐이 조성됐다.


주민들은 애향심 고취에 앞장서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통해'희망나무 심기'운동에 적극 참여하는 모습이다.


■ 희망나무 심기 주민참여형으로 확대


송산권역은 희망나무 심기 주민 참여형 확대를 위해 3단계로 사업을 계획했다▶공무원이 선도적으로 참여하는 관 주도형 단계 ▶자생단체와 연계하여 참여를 유도하는 민관 협력 단계 ▶주민 스스로 반려나무 가꾸기 문화를 조성하는 민간 주도 단계 다.


현재는 자생단체와 연계하여 참여를 유도하는 민관 협력 단계로, 올 하반기에는 도시녹화사업에 주민의 참여기회를 확대하고, 나무심기 운동을 더욱 활발하게 전개하여 관이 주도하던 기존 녹화사업의 패러다임을 '주민참여형'으로 전환할 방침이다.


■ 송산권역 직원 1인 1희망나무 심기


희망나무 심기 운동은 송산권역 직원의 '1인 1나무 심기'로 그 첫걸음을 내딛었다.


지난 4월 29일 송산3동 공공복합청사 신축부지 인근 녹지에 직원 30여명이 배롱나무 10주, 청단풍 20주 등 총 30주를 직접 구매하여 식재했다.


작업 후에는 각자 심은 나무에 개인 표찰을 달아 나무에 대한 애착심을 갖게 하여 향후에도 관심을 가지고 지속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동기를 부여했다.


직원들의 적극적이고 자발적인 1인 1나무 심기 운동을 통해 희망나무 심기 운동이 한층 더 순조롭게 출발할 수 있었고, 자연스럽게 민간분야에서도 동참할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하여 그 의미가 더욱 깊다.

송산권역 직원들 행사후 기념<사진제공=의정부시> 송산권역직원들행사후기념<사진제공=의정부시>

■ 자생단체와 함께 희망나무 심기 운동


공공부문에서 시작된 나무심기 운동은 나비효과로 이어져 송산권역 내 자생단체에서 큰 호응을 얻으며, 각 동의 많은 자생단체들도 희망나무 심기 운동 동참에 강력한 의지를 보였다.


송산3동 주민자치위원회를 시작으로 송산2동·자금동·송산1동 사회단체협의회를 거쳐 송산3동 통장협의회까지 불과 한 달 남짓 되는 짧은 기간 동안 4개 동 33개 단체, 4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총 1천700여 그루의 나무를 식재함으로써 희망나무 심기 릴레이 운동이 활발하게 펼쳐지고 있다.


참여한 단체들은 희망나무 심기 릴레이 운동이 단순한 나무 식재에 그치지 않고 주민이 직접 만드는 생동감 넘치고, 이야기가 있는 도시 숲으로 만들겠다는 야심찬 포부를 밝혔으며, 이를 통해 앞으로 주민이 직접 가꾼 푸르고 아름다운 송산권역을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 송산3동 주민이 조성한 명품 도시 숲


송산3동 주민자치위원회는 지난 5월 12일, 주민자치위원 20명이 참여하여 송산3동 공공복합청사 신축 부지 인근에 적단풍 10주, 이팝나무 10주 등 총 20주를 직접 구매 후 식재하고, '희망 나무숲'으로 이름을 붙여 주었다.


또한, 매년 추가 식재를 통해 이 지역을 주민이 직접 가꾼 도시 숲으로 만들겠다는 의지를 보이며, 희망나무 심기 릴레이 운동의 힘찬 시작을 알렸다.


송산3동 통장협의회는 6월 1일 통장 56명이 참여한 가운데 송산3동 공공복합청사 신축부지 맞은편에 이팝나무 20주를 직접 구매하여 식재 후, 개인 표찰을 부착하고 옛 지명을 딴'평촌 나무숲'으로 이름을 붙였다.


이를 통해 외부 유입이 많은 신 도시의 주민들에게 우리 고장의 유래에 대한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나무와 지역을 사랑하는 마음을 한껏 고취시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송산1동 소공원에'무궁화 동산'조성


송산1동은 5월 30일 송산지구 1호 소공원에 10개 자생단체 회원 200여명이 직접 구매한 무궁화 250주와 영산홍 500주를 식재했다.


각 단체회원들이 힘을 모아 도심 경관을 해치던 송전탑이 철거 된 자리를 무궁화 동산으로 가꾼 뒤 주민들의 품으로 돌려줌으로써 인근 주민들로부터 큰 격려와 호응을 이끌어 내고 있다.


■ 송산2동 푸르름에 다채로움을 더하다


송산2동 11개 사회단체의 회원 38명은 지난 5월 19일 다리목근린공원에 산딸나무 3그루, 이팝나무 4그루, 영산홍 300주 등을 식재하였다.


특히, 비가 오는 궂은 날씨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한 마음 한 뜻으로 정성을 다해 식재하였으며, 이미 조성된 수목과 어울리는 다양한 수종을 직접 선정하여 푸르름에 다채로움을 더했다.


■ 자금동 아름답고 살기 좋은 마을 만들기


자금동 10개 자생단체는 두 차례에 걸쳐 경기북부광역행정타운 일대에 희망나무를 식재하였다.


5월 25일 통장협의회에서 철쭉 280주를 직접 식재하였고, 같은 달 27일에는 자생단체협의회 45명이 참여하여 이팝나무 5주와 철쭉 330주를 심는 등 주민들이 솔선수범하여 아름답고 살기 좋은 마을 만들기에 앞장섰다.


■ 송산권역 자연친화적 명품도시로 발전


이처럼 송산권역에서는 주민의 참여를 유도하고, 나무심기 분위기를 확산시키기 위해 자생단체와 연계한 희망나무 심기 릴레이 운동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나무심기 분위기를 일반 주민들에게 확산시켜 주민참여형 녹화사업을 완성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민락2지구 상가번영회와 연계한 1상가 1화분 내놓기, 지역 주민의 생활권 주변 나무 식재 및 관리 참여 등'생활밀착형 가드닝'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송산권역에서 시작한 한 그루의 나무심기 붐이 시 전역으로 확산되어, 자연과 사람이 어우러지는 푸르고, 아름다운 녹색도시 의정부로 발전할 것으로 기대가 되고 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백종원, 넷플릭스와 손 잡았다…'백스피릿' 제작 확정...
viewer /사진=넷플릭스넷플릭스(Netflix)가 요리 연구가 겸 외식 사업가인 백종원과 손을 잡는다.넷플...
① 제이브라이드 바이 정경애 웨딩...
차갑지만 거부할 수 없는 매력, 제이브라이드 바이 정경애의?드...
'윤석열 중징계 전망' 최강욱 '여...
viewer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연합뉴스오는 10일로 예정된...
[전문]이재명 '국민의힘 공수처 두...
viewer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5일 국민의힘을 향해 “무조건 ...
[토요워치] 빨간불 켜진 식량안보....
viewer #지난 3월 24일 홍콩의 한 지하철역. 5㎏ 쌀 3봉지를 ...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12월 5일 [토]

[출석부]
팔도비빔면
[포인트경매]
이디야 5,000원 금액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