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무주군, 산후 건강관리 지원금 지원한다.

국제뉴스 | 2020.06.0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사진출처 - 무주군청 [자료제공]사진출처 - 무주군청 [자료제공]

(무주=국제뉴스) 최철민 기자 = 무주군이 산후 건강관리 지원금(1인당 20만 원)을 지원한다. 산후 건강관리(의료비)지원은 출산한 산모의 건강 회복을 돕기 위해 추진하는 것으로, 전라북도 내에 있는 산부인과와 한의원 중 지정된 의료기관에서 산후 치료를 받은 진료비 일부(1인 최대 20만 원)를 지원한다.


지원 대상은 신청일 현재 무주군에 주민등록을 둔 산모(올해 1월 이후 출산) 중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제공하는 임신.출산 진료비 지원금을 모두 소진한 산모(임신 16주 이후 발생한 유산.사산의 경우도 포함)로, 출산 후 6개월 이내에 무주군보건의료원 의료지원과로 방문해 신청하면 자격 확인 후 지원받을 수 있다.


무주군 지정 의료기관은 무주한의원과 정한의원, 류창렬한의원, 덕유산한의원, 설천한의원 등 5곳으로, 참여를 원하는 의료기관은 무주군보건의료원으로 참여 신청을 하면 된다.


의료지원과 이해심 과장은 "우리 군은 산모의 산후 건강관리와 건강증진을 위해 출산 친화적 환경을 조성하고 지원책을 찾는데 집중하고 있다"라며 "지역과 주민을 고려한 맞춤형 임신.출산 지원정책이 저출산 문제 극복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무주군은 '행복한 임신 건강한 출산'을 모토로 올해 2억 5천여만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임신과 출산지원, 영유아 건강관리 등 다양한 모자보건사업을 추진한다.


무주군보건의료원에 따르면 임신 전 주민을 대상으로 ▲예비 신혼부부 무료 건강검진과 ▲난임 부부 시술을 지원하며 임신 중에는 ▲임산부 등록 관리, ▲출산취약지역 임산부 이송지원, ▲고위험 임산부 의료비 지원, ▲청소년 산모 임신.출산 의료비 지원, ▲임산부 건강교실 운영 등을 지원한다.


출산 후에는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지원, ▲산후 건강관리 지원, ▲저소득층 기저귀 조제분유 지원, ▲미숙아 선천성 이상아 의료비 지원, ▲선천성 대사이상 검사와 환아 관리, ▲난청 검사와 보청기 지원, ▲영유아 건감검진 등을 지원한다.


무주군보건의료원 의료지원과 지역보건팀 박효진 주무관은 "한 해 모자보건사업 지원을 받는 주민은 명 정도"라며 "대상별 정책과 사업 홍보에 주력해서 더 많은 주민들이 혜택을 받으실 수 있도록 하는 한편, 무주가 안심하고 아이를 낳아 키울 수 있는 곳이라는 인식을 심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제2차 브릿징 페스티벌 개최
제2차 브릿징 페스티벌 '다름만세'의 2부, 지속가능한 세계를 만드는 사회 혁신가들과 함께한 라운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임상 참가자 ...
연합뉴스 [한스경제=허지형 기자] 다국적 제약회사 아스트라제...
[벼랑 끝 특고 노동자] 당정, 산재...
▲19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 이순신 동상 앞에서 열린 '대기업 ...
"KIDC 덕분에 나무를 심고 가꾸는 ...
몽골 10월 식목행사에 참여한 42번 종합학교 학생들과 교직원(서...
[벼랑 끝 특고 노동자] "고용보험 ...
(이투데이DB)사업주 적용제외 신청 강요에 택배, 산재보험 가입...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10월 22일 [목]

[출석부]
빽다방 소세지빵
[포인트경매]
빽다방 앗!메리카노(Ic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