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곡성군, 블루베리 조기출하 확대 정책 농가소득 UP

국제뉴스 | 2020.06.0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루베리. ⓒ 곡성군블루베리. ⓒ 곡성군

(곡성=국제뉴스) 류연선 기자 = 곡성군(군수 유근기)은 블루베리 조기출하시스템 확대로 다른 시군과 차별화된 정책을 추진함으로써 지역 블루베리 재배농가 소득증대에 기여하고 있다.


3일 군에 따르면 일반적으로 블루베리는 6월 중순부터 7월 하순까지 집중적으로 출하돼 이 시기 가격하락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이에 타 지역에 비해 시설재배 비중이 높은 이점을 살려 기존 시설의 보완을 통해 생과 수확기를 3월 하순부터 8월 하순으로 확대하는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올해의 경우 4월 5일 첫 출하를 시작으로 블루베리 특 1kg 도매가격이 4월 47,000원, 5월 33,000원 선으로 거래됐으며, 이는 집중출하 시기인 6월 평균가격이 15,000원에 비해서 2~3배 높은 가격으로 거래됐다.


곡성군은 고소득을 창출할 수 있는 블루베리 조기재배 확대를 위해 난방기, 다겹보온커튼 등을 지원하여 2016년 1.3ha이던 조기재배 면적을 2020년 6.4ha까지 확대했다.


올해도 블루베리 조기재배 관련 예산 5천만을 책정해 총 6개 세부사업을 진행하고, 블루베리 연구회 과제교육 및 재배관리 기술 교육을 추진하는 등 블루베리 품질향상을 위해 노력 중이다.


곡성군블루베리연구회 박광순 회장은 "블루베리 조기출하 시 노지재배에 비해 2배 이상 농가소득을 높일 수 있다. 또 시설하우스 재배는 강우로 인한 당도저하나 열과 피해가 없어 품질면에서도 우수하다"고 했다.


농업기술센터 조현자 소장은 "곡성군은 일교차가 큰 중산간지 청정지역이며, 시설재배로 인해 당도가 높고 단단해 품질이 우수하다"며 "우리 군은 블루베리 생과를 오랫동안 출하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어 지속적으로 생과 소비를 희망하는 소비자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어 전체적인 소비 수요가 증가하는 순기능이 있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겟썸띵라이브 바라던 소고기 오퀴즈 오후 7시 정답은?...
오퀴즈'겟썸띵라이브 바라던 소고기' 오퀴즈 정답을 향한 관심이 뜨겁다.21일 OK캐쉬백 측은 '겟...
겟썸띵라이브 바라던 소고기 오퀴...
오퀴즈'겟썸띵라이브 바라던 소고기' 오퀴즈 정답을 향한 ...
생방송투데이 인생분식 여주 꽈배...
SBS'생방송 투데이22일 방송된 SBS'생방송 투데이 '인...
아미 해머, 불륜에 식인 발언까지...
할리우드 배우 아미 해머의 전 여자친구가 아미 해머의 엽기적인...
예상치 못한 반전 언브레이커블, ...
언브레이커블 공식 포스터영화 '언브레이커블'이 22일 OCN...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1월 22일 [금]

[출석부]
이마트 24 금액상품권 5천원(잔액관리가능) 팔도비빔면
[포인트 경품]
이마트 24 금액상품권 5천원(잔액관리가능) 이마트 24 금액상품권 5천원(잔액관리가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