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은수미 성남시장, 판교IT기업 청년 노동자와 간담회 가져

국제뉴스 | 2020.06.0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성남=국제뉴스) 이형노 기자 = 은수미 성남시장은 2일 회의실에서 네이버 및 카카오, 스마일게이트, 넥슨 등 판교지역 대표 IT기업 4개사의 청년 노동자 9명과 간담회 자리를 마련했다.

은수미성남시장과 판교IT기업 청년노동자와 간담회를 가졌다.은수미성남시장과 판교IT기업 청년노동자와 간담회를 가졌다.

이 날 간담회 자리에서는 IT업계의 노동환경실태와 각종 애로사항에 대한 현장 노동자들의 목소리를 청취하고, 특히 코로나19 재난상황으로 불어닥친 고용불안과 장시간 노동환경, 노동자의 안전문제 해결 방안 등에 대한 심도있는 논의가 오갔다.


은 시장은 "오늘 이 자리에서 근로하면서 겪는 어려움, 애로사항 등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말씀해 달라"며, "시와 함께 연계해 해결해 나갈 수 있는 방안에 대해 깊은 고민을 나눠보는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다 "고 말했다.


네이버에 근무하는 한 청년 노동자는 "IT업종의 경우 지금의 위기를 틈타 권고사직 등의 문제가 불거지고 있다"며, "노동의 권리, 정당한 대우 등 노동자권익에 대한 교육과 상담할 수 있는 노동권익지원시설이 마련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또한 넥슨에 근무하는 다른 노동자는 "IT기업내 고용불안 해소와 코로나19로 인한 재택근무 등 언택트 근무 환경 인프라 구축을 위한 지원이 가능한지 검토해 달라"고 건의했다.


이에 은 시장은 "여러분이 이 자리에서 건의한 사항에 대해 지원 여부와 방안에 대해 적극 검토해 보겠다"며, "아울러 노동자 권익보호, 법률상담, 교육 등 노동취약계층 보호를 위한 제반사항에 대해 성남시는 '일하는 사람을 위한 조례'에 모두 담을 예정"이라고 답변했다.


이어 "이번 코로나19사태를 겪으며 프리랜서, 플랫폼 노동자, 시간강사, 방과후 교사 등 고용 사각지대에 놓인 노동자들의 공적 지원이 절실함을 느꼈다"며, "시는 하루빨리 '일하는 사람을 위한 조례'를 마련해 고용 안전망을 구축하고 이에 '전 국민 고용보험'과 연계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끝으로 은 시장은 "성남시도 이제 시작이다"며, "앞으로 시는 노사정간의 꾸준한 대화와 실무협의를 통해 노동환경 개선을 위한 함께 해결방안을 모색해 나가는데 힘쓰겠다"고 전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비와이 공식입장, 어떤 논란 불거졌나?
비와이 공식입장, 어떤 논란 불거졌나?(사진=비와이 인스타그램 캡쳐)비와이 공식입장이 전해졌다.지난 16...
한지민 화보 촬영 후 "조카 그리워...
한지민 화보 촬영 후 조카 그리워...(사진= 얼루어코리아)한지민...
밴드 호피폴라, 미니앨범 ‘Then T...
밴드 호피폴라가 오는 20일 18시에 발매되는 두 번째 미니...
노박래 서천군수, 코로나?한파 속 ...
[뉴트리션] 노박래 서천군수는 최근 기록적인 한...
‘고나영 (Koh Na Young)’의 이만...
2014년 Mnet에서 방영된 "슈퍼 스타 K 6"에 참가해...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1월 18일 [월]

[출석부]
배스킨라빈스 3천원권 포스틱
[포인트 경품]
배스킨라빈스 3천원권 배스킨라빈스 3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