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통합당 정책위의장 등 이천 화재참사 합동분향소 헌화 및 간담회 개최

국제뉴스 | 2020.06.0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미래통합당이종배정책위의장등이이천화재참사합동분향소에서헌화하고있다.(사진=국제뉴스)미래통합당이종배정책위의장등이이천화재참사합동분향소에서헌화하고있다.(사진=국제뉴스)

(이천=국제뉴스) 김덕기 기자 = 미래통합당 이종배 정책위의장 일행이 2일 오후 3시 경기도 이천시 서희청소년문화센터 실내체육관에 마련된 이천 화재 참사 합동분향소를 찾아 분향 및 헌화 후 유족들과의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미래통합당 의원 등의 분향소 방문은 4월 29일 사고가 발생하고 한 달이 지나도록 해결방안을 찾지 못하고 있는 유가족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위로하고자 마련됐다.


특히 현재까지 정확한 사고원인 규명과 책임자 처벌 및 재발방지대책, 피해자 보상 등이 미진한 상황임에 따라 신속한 사고원인 조사와 범정부 차원의 재발방지대책 마련을 촉구하고자 추진됐다.

미래통합당 이종배 정책위의장 등과 이천 화재 참사 유가족들이 2일 이천서희청소년문화센터 3층 강의실에서 간담회를 갖고 있다(사진=국제뉴스)미래통합당 이종배 정책위의장 등과 이천 화재 참사 유가족들이 2일 이천서희청소년문화센터 3층 강의실에서 간담회를 갖고 있다(사진=국제뉴스)

(이천=국제뉴스) 김덕기 기자 = 미래통합당 이종배 정책위의장 일행이 2일 오후 3시 경기도 이천시 서희청소년문화센터 실내체육관에 마련된 이천 화재 참사 합동분향소를 찾아 분향 및 헌화 후 유족들과의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는 4월 29일 사고가 발생하고 한 달이 지나도록해결점을 찾지못하고 있는 유가족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위로하고자 마련됐다.


특히 현재까지 정확한 사고원인 규명과 책임자 처벌 및 재발방지대책, 피해자 보상 등이 미진한 상황임에 따라 신속한 사고원인 조사와 범정부 차원의 재발방지대책 마련을 촉구하고자 추진됐다.


서희청소년문화센터 3층 강의실에서 실시된 간담회는 미래통합당 이종배 정책위의장, 송석준 정책위부의장, 유상범 의원을 비롯해 행안위·환노위·국토위 정책위원, 고용노동부 박화진 노동정책실장 및 관계자, 이천시 권금섭 부시장, 유가족대책위 대표 및 유족, 유족 측 법률대리인 정민준 변호사 등 약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뤄졌다.


송석준 미래통합당 정책위부의장이 진행한 간담회에서 미래통합당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인사말을 통해 "오늘 유족들의 진솔한 심경과 애로사항을 경청해 통합당은 물론 여당과 협치해 대형인명사고 같은 참사가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방안을 모색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유족대표들은 "진실규명에 대한 내용을 유족들과 공유해야 함에도 유족 측은 아는 게 아무것도 없고, 언론을 통해서만 알고 있으며, 모든 것을 피해자들이 증명해야 하는 입장이다"며, "사고가 난 지 한 달이 넘었음에도 원청 등은 도의적 책임뿐이라며, 오히려 유족에게 전화를 걸어 벌금만 물으면 된다는 식으로 주장하고 있다"고 분통을 터트렸다.


또한 "앞으로 이번 참사 같은 사고를 예방하려면 공사현장에 대한 감독기관의 철저한 관리와 사고를 발생시킨 업체에 대한 강력한 징벌적 법안 등이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미래통합당 송석준 정책위부의장은 건설 현장에 스마트 안전관리 모니터링 시스템 도입을 골자로 한 '건설기술진흥법' 개정안을 21대 등원 1호 법안으로 지난 1일 대표발의 했다.


국토위 정책위원, 고용노동부 박화진 노동정책실장 및 관계자, 유가족대책위 대표 및 유족, 유족 측 법률대리인인 정민준 변호사 등 약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뤄졌다.


송석준 미래통합당 정책위부의장이 진행한 간담회에서 미래통합당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인사말을 통해 "오늘 유족들의 진솔한 심경과 애로사항을 경청해 통합당은 물론 여당과 협치해 대형인명사고 같은 참사가 일어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유족대표들은 "진실규명에 대한 내용을 유족들과 공유해야 함에도 유족 측은 아는 게 아무것도 없으며, 모든 것을 피해자들이 증명해야 하는 입장이다"며, "사고가 난 지 한 달이 넘었음에도 원청 등은 도의적 책임뿐이라며, 오히려 유족에게 전화를 걸어 벌금만 물으면 된다는 식으로 회유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앞으로 이번 참사 같은 사고를 예방하려면 공사현장에 대한 감독기관의 철저한 관리와 사고를 발생시킨 업체에 대한 강력한 징벌적 법안 등이 마련돼야 한다"고 요청했다.


한편 미래통합당 송석준 정책위부의장은 건설 현장에 스마트 안전관리 모니터링 시스템 도입을 골자로 한 '건설기술진흥법' 개정안을 21대 등원 1호 법안으로 지난 1일 대표발의 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생활의 달인', 서울 2대 떡볶이 달인ㆍ창원 김밥 달...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사진제공=SBS)서울 2대 마늘 떡볶이 달인과 창원 김밥 달인이 보여주는 맛의 신세...
[코로나19] 여주시 40번 확진자 접...
국제뉴스통신DB(청주=국제뉴스) 이인영 기자 = 충북 청주에서 30...
정정아 나이 44세, 출산 후 20kg ...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건강한집' 정정아(사진제공=TV조선)배...
이건희 편지, SNS 무분별 확산…삼...
▲이건희 편지 (연합뉴스)삼성 측이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남...
조르쥬 레쉬, 밍크 스킨 롱 베스트...
롯데홈쇼핑이 전개하는 프랑스 명품 브랜드 조르쥬 레쉬(Georges...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10월 26일 [월]

[출석부]
참깨라면
[포인트경매]
몽쉘 크림케이크 3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