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제주 다녀간 군포시 확진자 일행 관련 접촉자 2명 추가

국제뉴스 | 2020.06.0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제주를 다녀간 군포시 확진자 일행 관련 접촉자가 2명 더 추가되면서 총 161명으로 조사됐다제주를 다녀간 군포시 확진자 일행 관련 접촉자가 2명 더 추가되면서 총 161명으로 조사됐다

(제주=국제뉴스) 문서현 기자 =제주 여행 후 경기도 군포시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A씨의 일행과 관련해, 제주지역 접촉자가 2명 더 늘었다.


이로써 A씨 일행이 제주여행 중 밀접 접촉이 이뤄진 접촉자 수는 2일 10시 기준 총 161명이다.


추가 접촉자 2명은 지난 5월 27일 A씨 일행과 항공편이 같은, 김포행 항공기(진에어 LJ312편) 탑승객으로 확인됐다.


추가 접촉자 2명은 군포시에서 항공기 탑승객 명단을 확보해 관할 보건소를 지정하는 과정에서 제주도에 체류 중인 것을 확인하고 확진자의 접촉자로 이관된 케이스이다.


자가격리자 통보를 위해 해당 접촉자들에게 연락을 취했을 때 이미 제주에 입도한 상태로, 현재는 도내에서 자가격리 조치를 시행 중이다.


추가된 2명을 비롯해 접촉자 161명 전원은 모두 자가격리중이다. 제주 지역에서 자가격리를 진행하는 사람은 총 67명이다.


제주도는 도내에 머물고 있는 접촉자 67명 중 64명에 대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시한 결과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3명에 대해서도 금일(2일) 중으로 검체 채취가 이뤄질 예정이다.


접촉자들은 음성 판정 이후에도 확진자의 접촉자임을 고려해 접촉일 다음 날부터 2주간 자가격리 조치가 이뤄진다.


이에 따라 A씨 일행과 관련된 접촉자들의 자가격리는 빠르면 6월 9일경부터 해제될 전망이다.


또한 지난 5월 25일부터 27일까지 A씨 일행의 이동 동선과 관련, 도내에서 자진신고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은 인원은 총 13명으로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다.


한편 제주도는 앞서 지역사회 전파를 방지하기 위해 A씨 일행이 제주 입도 직후부터 출도 시까지 이동한 세부 동선을 공개하고 시간과 장소가 겹치는 도민과 방문객들의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무료로 지원한다고 밝힌 바 있다.


또 5월 25일부터 27일까지 군포시 확진자 A씨 일행의 이동 동선과 관련된 장소에 노출된 도민과 관광객들은 외출을 자제하고 인근 보건소나 질병관리본부 상담센터(☎1339)로 연락하면 된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TV동물농장' 오소리 연밤이ㆍ양봉장에 숨개ㆍ강철체...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TV동물농장'(사진제공=SBS)오소리 연밤이와 고양이 연근이, 양봉장에 숨개, 강철...
[SBS TV동물농장] 강철체력견 보리...
하늘 아래 섭렵하지 못할 운동은 없다!지치지 않는 무한 체력과 ...
가수 브랜드평판 2020년 10월 빅데...
나훈아 공연 (사진출처/KBS캡처)가수 브랜드평판2020년10월 빅데...
[오늘의 운세] 10월 25일 띠별 운...
오늘의 띠별 운세 : 10월 25일(이미지출처=이미지투데이) ▶[무...
김세균 칠곡군의원, 가산산성 권역...
김세균 칠곡군의원김세균 경북 칠곡군의원이 최근 제269회 임시...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10월 25일 [일]

[출석부]
역전우동 옛날우동
[포인트경매]
이마트 24 금액상품권 5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