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위기를 기회로!" 포스트 코로나19 대비하는 부산 북구

국제뉴스 | 2020.06.0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븍구청 전경븍구청 전경

뉴노멀 시대 발전지향적 대안 마련위한 전문가 토론회 개최


(부산=국제뉴스) 김옥빈 기자 = 부산 북구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응전략 마련을 위해 부산시 최초로 각계 전문가들을 초청해 오는9일 청사에서 토론회를 연다고 2일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포스트 코로나19 대비 지방 정부의 역할 및 코로나 뉴노멀 시대 선제적 대응 방향'을 주제로 펼쳐지며, 코로나 팬데믹 전과 후 완전히 달라진 일상과 이에 대응하기 위한 새로운 삶의 기준, 그리고 지방정부의 선도적인 정책 혁신 방안에 대해 자유토론 형식으로 진행된다.


토론회에 초청된 전문가는 △오재환 부산연구원 부산학연구센터장 △강한균 서부산경제발전연구원 이사장 △유동철 부산복지개발원 원장 △이정실 동명대학교 관광경영학과 교수 등 총 4명이다.


토론회에서는 언텍트 일상화로 4차 산업혁명시대가 생활 속 깊숙이 파고듦에 따라 △디지털 생태계 구축을 위한 정책 △경제산업 분야 혁신 방안 △복지분야 대응 방안 △스마트 문화관광 정책 등 뉴노멀 시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사회 전반적인 체질개선 방안이 논의될 예정이다.


정명희 구청장은 "그간 북구는 철저한 방역시스템 구축을 통해 감염병으로부터 구민을 지켜내기 위해 힘썼다. 이제는 예전에 겪어보지 못한 새로운 세상에 적응하기 위한 혁신적인 정책을 논의해야 할 때"라며 "이번 토론회를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선도적으로 대응해 30만 구민과 함께 '코로나19'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북구는 부산시 최초 드라이브스루 선별진료소 운영, 디지털 소외계층을 위한 구정신문 코로나19 특별호 발행, 빈틈없는 방역 추진 등 '코로나19'로 부터 지역을 안전하게 지켜내기 위해 그간 안간힘을 썼다.


또각종 경비 삭감을 통해 북구 재난생활지원금 145억 원을 편성, 지난달29일부터 31일까지 찾아가는 재난생활지원금 현장 창구를 운영해 총 대상자 중 82% 지급을 완료했으며, 소상공인 지원 사업에도 31억 원의 예산을 집행하는 등 민생안정과 더불어 침체된 지역경제를 되살리기 위해 적극 노력하고 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배우 서예지 끌로에의 새로운 뮤즈로 발탁, 동화 같은...
프랑스 명품 브랜드 끌로에(Chloe)가 배우 서예지와 함께 동화 같은 패션 화보를 공개했다.??사진 : 끌로에...
가수 이정희 나이 60세의 다이어트...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마이웨이' 이정희(사진제공 = TV CHOS...
한국제지 밀크, ‘국내 유일 생산 ...
반세기 역사의 인쇄용지 전문 생산 기업 한국제지가 국산 ...
<코>APS홀딩스, 3.26% 오르며 체결...
APS홀딩스(054620) 재무분석차트영역계속기업리포트가 16일 오전...
'생방송 오늘저녁' 이베리코 수육...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생방송 오늘저녁'(사진제공=MBC)이베...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9월 18일 [금]

[출석부]
포스틱
[포인트경매]
배스킨라빈스 파인트 아이스크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