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충주시, 과수화상병 긴급대책회의 개최

국제뉴스 | 2020.06.0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과수화상병 발생관련 대책회의 모습(사진=충주시)과수화상병 발생관련 대책회의 모습(사진=충주시)

(충주=국제뉴스) 김상민 기자 = 충북 충주시가 과수화상병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과수화상병 대책을 논의했다


2일 열린 회의는 과수화상병이 급속히 확산되면서 지난 1일 농진청에서 위기 경보 단계를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함에 따라 △종합대책상황실 운영을 통한 기관간 협조 및 예찰·예방적 방제 운영 △긴급방제 매몰처리 지원 △피해농가 보상대책 마련 등 과수화상병 확산 방지 및 대응체계를 확고하게 구축하고자 개최됐다.


이날 회의에서는 정부의 보상금 산정 방식이 변경된 것에 대해 과수 농업인들의 시름이 깊어짐에 따라, 시 차원에서 가능한 손실보전방안을 심도 깊게 논의했다.


시는 보상금 세부산정방식과 개별농가별 보상시뮬레이션 등의 정보를 제공하는 집중 교육 및 컨설팅을 통해 농업인의 이해를 돕고 신속한 방제와 매몰을 유도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다년생 대체작목 식재와 피해농업인을 위한 생계안정비용 지원방안 등 피해지역 농업인을 위한 지원사업 예산확보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과수화상병으로 인한 과수농업인의 어려움과 고충, 합리적인 보상 등 의견을 농촌진흥청 등 중앙정부에 건의하고 협의해, 빠른 시일 내에 현 상황이 극복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길형 시장은 "과수화상병을 극복해 나가는 과정에서 우선적으로 고려해야 할 점은 현장에서 가장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과수농업인의 마음을 헤아리는 것"라며 "시 자체적으로도 피해농가를 돕는 방안을 강구하고 농촌진흥청 등 중앙정부에도 과수농업인의 입장을 고려한 시 의견을 적극 건의하는 등 농민의 어려움에 공감하는 행정을 펼쳐 농업인과 함께 사과의 고장인 충주를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충주시는 2일 기준 사과 과수원 203곳에서 화상병 의심신고가 접수돼 간이검사 '양성'이 157곳이 나왔으며, 92곳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달걀폭탄 김밥ㆍ달걀 만두ㆍ한라산 달걀 볶음밥, 무한...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관찰카메라24’ (사진제공=채널A)‘관찰카메라24’가 달걀폭탄 김밥, 달걀 만두...
알로앤루, 펀(FUN)한 매력의 2020 ...
사진 : 알로앤루 '2020 가을 컬렉션'펀&유니크 캐릭터 캐주얼 브...
양산시, 미취학 아동 아동특별돌봄...
[뉴트리션] 양산시는 제2차 아동양육 한시지원(아...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혜은이, ...
viewer / 사진제공=KBS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영원한 슈...
‘찬란한 내인생’ 최성재, 수술 ...
최성재가 심이영의 간병을 자처했다.23일(수) 방송된 MBC 일일드...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9월 23일 [수]

[출석부]
CU 2천원권
[포인트경매]
올리브영 기프트카드 1만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