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제12대 아산예총, 충무로에 새 둥지 틀다

국제뉴스 | 2020.06.0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이동현 지회장 / 아산예총 충무로 이전 전경이동현 지회장 / 아산예총 충무로 이전 전경

(아산=국제뉴스) 최진규 기자 = (사)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 충청남도연합회 아산지회(지회장 이동현 이하 아산예총) 사무실이 기존 번영로에서 충무로 150 2층으로 확대 이전했다.


아산예총은 관내 예술문화 창달과 국제교류 및 예술문화 발전에 기여하고, 회원(지부)의 친목과 창작활동에 기여 할 목적으로 지난 1987년 발족됐다.


또 관내 각 예술 분야의 각종 행사 개최를 비롯해 예술문화인의 권익옹호, 예술문화 창달, 지역 간 예술문화 교류, 지역 예술의 발굴 소개 및 보존 등의 사업 등에 일익을 담당하고 있다.


특히 국악·사진·연극·무용·문인·미술·연예·음악·영화인 협회 등 9개 지부 산하로 구성돼 지난 1989년(1회)부터 지난해 제30회 설화예술제를 성대하게 개최하고, 각 지부의 특성화 사업(공연 및 작품 전시회)을 추진하는 등 아산의 예술문화 창달에 앞장서고 있다.


현재 제12대 아산예총은 지난 2월 14일 당선된 이동현 지회장을 필두로 수석부지회장에 문인지부 민수영, 부지회장 영화지부 이진영, 사진지부 김원희, 국악지부 이양주, 감사에 연예지부 남중현, 미술지부 이은희로 임원진이 구성됐다. 여기에 각 지부의 행정업무를 지원하는 사무국은 심재연 신임 사무국장과 강빛나 주임이 담당한다.


이동현 지회장은 "지난 선거에서 우선적 공약이었던 안락한 장소로의 사무실 이전을 할 수 있게 물심양면으로 함께해 준 시 공직 관계자분들을 비롯해 회원들에게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며 "초심처럼 30여년의 아산예총 역사와 전통을 지켜나가고, 지난 선배님들이 쌓아온 업적에 누가 되지 않는 지회장의 역할을 수행해 나가겠다"고 사무실 확대 이전 소감을 말했다.


그러면서 "모든 지혜와 역량을 총동원해 회원단체 등 예술인의 지위를 굳건히 지켜 나가고, 관내 3천여 예술인의 권익보호와 목소리가 잘 전달될 수 있도록 중계자 역할에 철저를 기하겠다"며 "예술인과 시민이 하나로 화합과 성장을 함께 이뤄 나가는 각종 사업 추진에 앞장 서겠다"고 약속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BAE173 영서 '쇼!음악중심' 출격
viewer 그룹 BAE173 영서가 지난 28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열리는 MBC 음악프로그램 ‘쇼!음악...
노라조 조빈-원흠, 잘 어울리는 조...
viewer 노라조 조빈, 원흠(오른쪽)이 지난 28일 서울 마포구 ...
"나에게 있어서는 꿈같은 직장이었...
(수원=국제뉴스)김만구 기자 = 남편없이 홀로 4명의 자녀를 키우...
이재명 핵심公正예산, 도의회 삭감...
(수원=국제뉴스)김만구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최대 핵심인...
BAE173 무진, 우수에 찬 눈빛
viewer 그룹 BAE173 무진이 지난 28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11월 30일 [월]

[출석부]
월드콘
[포인트경매]
도미노피자 슈퍼디럭스(오리지널)M콜라1.25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