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동작구, 모두가 행복한 여성안심마을 조성

국제뉴스 | 2020.06.0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는 지난달 안전 등 여성친화도시 조성을 전문가 회의를 실시했다구는 지난달 안전 등 여성친화도시 조성을 전문가 회의를 실시했다

(서울=국제뉴스) 김서중 기자 = 동작구(구청장 이창우)가 지난달 서울시 주관 '2020 여성안심마을 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돼 오는 12월까지 사업을 추진한다고 2일 밝혔다.


구는 여성 1인 가구 SS존 조성과 디지털 성범죄 없는 안심마을 조성 등 2개 분야에 모두 선정됨에 따라 사업비 5,100만원을 확보했다.


먼저, 범죄취약주거지역 내 여성 안심 생활망을 강화하는 여성 1인 가구 SS(safe single)존 조성에 사업비 3,600만원을 투입해 '슬기로운 생활 ~ 안심홈 라이프!' 사업을 추진한다.


사업대상지인 상도3동과 상도4동은 높은 언덕과 골목길이 많고 다세대다가구연립주택이 다수로, 특히, 여성 단독세대수가 전체 세대 중 52% 이상을 차지해 여성 1인 가구 및 1인 점포의 안전에 대한 선제적 대응이 필요한 지역이다.


구는 여성 1인 가구를 대상으로 ▲도어락 외 이중 잠금장치인 현관문 보조키 ▲외부에서 문을 열고 들어오면 경보음과 함께 문자가 전송되는 문열림센서 ▲창문잠금장치 ▲방범창 등 안심키트 4종을 140여 가구에 설치한다.


여성 1인 점포를 대상으로는 안전취약지의 골목상점을 중심으로 약 25개소에 안심벨을 설치한다. 위기상황 발생 시 안심벨을 누르면 구청 CCTV통합관제센터와 연결돼 경찰이 즉각 현장에 출동한다.


이와 함께 관내 주민 20명을 대상으로 여성전문가와 함께 하는 여성인권 교육을 실시한다. 교육완료 후에는 이수자 10명을 모니터링단으로 양성해 연말까지 설치점검, 만족도 조사 등의 모니터링 활동을 실시할 예정이다.


또한, 디지털 성범죄 없는 안심마을 조성 분야로 'we toghther!! 안전한 사이버세상 일굼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구는 상도동, 사당동 등에 여성안심보행길을 조성했다구는 상도동, 사당동 등에 여성안심보행길을 조성했다

관내 초등학생 및 학부모, 교사 등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권역별 디지털 성폭력 예방교육과 안전한 디지털문화 조성 캠페인을 진행해 성범죄로부터 어린이를 보호하고 지역사회 내 성평등 문화를 확산시킨다.


김경옥 보육여성과장은 "앞으로도 지역 특성에 맞는 여성이 안심할 수 있는 마을 사업 추진으로 여성친화도시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구는 지난해 여성친화도시 추진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서울특별시 동작구 양성평등 기본조례」를 개정해 실질적 양성평등 지역사회 구현의 기반을 마련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마이민트, 상큼한 우리들의 이야기 포털 : 500 Error

검색

본문

죄송합니다.
일시적인 장애로 서비스가 원활하지 않습니다.


다음을 시도해 보십시오.
홈 페이지를 연 다음 원하는 정보에 대한 링크를 찾으십시오.
새로 고침 단추를 클릭하거나 나중에 다시 시도하십시오.

관련 문의사항은 마이민트 고객센터에 알려주시면 친절하게 안내해 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1월 23일 [토]

[출석부]
스타벅스 화이트 초콜릿 모카 바나나맛 우유
[포인트 경품]
스타벅스 화이트 초콜릿 모카 스타벅스 화이트 초콜릿 모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