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장마철 공동주택 안전, 물샐틈없다

국제뉴스 | 2020.06.0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공동주택 재난 취약시설물(담장) 사진공동주택 재난 취약시설물(담장) 사진

(서울=국제뉴스) 김서중 기자 = 서울 강서구(구청장 노현송)는 본격적인 장마철을 앞두고 오는 6월 19일까지 공동주택과 재난 취약시설물에 대하여 안전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최근 기후 변화로 국지성 집중호우가 증가함에 따라 구는 공동주택 단지 내 위험요인을 사전에 점검해 주택의 붕괴, 누수, 침수 피해 등의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다.


점검 대상은 아파트, 임대주택, 소규모 공동주택 등 총 314개 단지, 1,336개 동과 축대, 옹벽, 담장 등의 부대시설이다.


준공 후 15년 이상 경과한 특정관리대상 아파트와 연립주택, 15층 이하 임의관리대상 단지, 소규모 공동주택(213개 단지, 586개 동)은 구에서 안전점검 전문가(건축사)를 선정하여 합동점검을 실시한다.


16층 이상 아파트와 의무관리대상 단지, 임대주택(101개 단지, 750개 동)은 각 단지별 관리주체가 안전점검표에 따라 자체점검을 실시하고 구에 점검표를 제출하도록 했다.


주요 점검 내용으로는 △기둥, 보 등 주요구조부의 손상, 균열 여부 △지반침하 등에 따른 구조물의 위험 여부 △옥상 물탱크, 물건 적치 등 과하중 상태 △건축물 주변 및 옥상 등의 배수(로)시설 상태 △옹벽, 담장, 석축 등의 파손 및 손상, 균열 상태 등이다.


점검 결과 지적된 시설물에 대해서는 소유자나 관리자에게 즉시 보수, 보강 등 안전조치를 취하도록 조치할 예정이다.


특히 안전도가 취약하여 재해우려가 있는 시설물은 재난위험시설물로 지정하고 필요시 사용제한, 금지 등 응급조치를 실시하는 한편 불안전 요인이 해소될 때까지 관계규정에 따라 특별 관리할 계획이다.


구 관계자는 "공동주택 사고발생시 중대 재해로 이어지는 만큼 철저한 사전 점검을 실시하겠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점검을 통해 공동주택의 취약부분을 개선하고 재난 걱정 없는 안전한 주거환경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구는 지난해 우기 대비 공동주택 안전점검을 통해 20건의 위험요인을 사전에 적출해 장마철 피해를 최소화한바 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보이스트롯 결승 진출자' 박세욱 우승…'나이 12세' ...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보이스트롯' 박세욱(사진제공=MBN)'보이스트롯' 결승 진출자 TOP3 박세욱, 김다...
MBN '소나무' 다운증후군ㆍ중증 지...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MBN '소나무'(사진제공=MBN)MBN '소나...
JTBC G&S K리그1 파이널 라운드 고...
26일(토)?수원과 서울의 경기를 시작으로 이번 주말 하나원큐?K...
박세욱, 조엘라 '보이스퀸' 기운받...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보이스트롯' 조엘라, 박세욱 응원(사...
장우영, 집 최초 공개 “내년 2PM ...
2PM 장우영이 방송 최초로 집을 공개했다.25일(금) 방송된 MBC ...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이벤트 event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9월 26일 [토]

[출석부]
도서랜덤
[포인트경매]
배스킨라빈스 파인트 아이스크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