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울산시, 차세대 지능형 교통체계(C-ITS) 구축 본격화

국제뉴스 | 2020.06.0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울산=국제뉴스) 최지우 기자 = 울산시는 2일 오전 10시30분 시청에서 '차세대 지능형 교통체계(C-ITS·Cooperative Intelligent Transport Systems) 실증사업 보고회'를 갖고 본격적인 사업 추진에 나선다.


이날 보고회에는 울산시와 사업시행사인 케이티(KT)컨소시엄, 사업관리를 맡은 한국지능형교통체계협회와 국토연구원, 감리단 등이 참석한다.


울산시는 지난해 국토교통부가 교통안전 강화 및 자율협력주행 지원을 위해 공모한 '차세대 지능형 교통체계 실증사업'에 응모해 최종 선정된 바 있다.


'차세대 지능형 교통체계'는 주행 중인 차량 주변의 각종 교통 상황에 대한 정보를 도로에 설치된 센서와 실시간으로 주고받는 시스템이다.


대전-세종 간 '차세대 지능형 교통체계 시범사업'이 국토부에서 추진됐고, 지자체 실증사업으로는 서울과 제주에 이어 울산과 광주가 본격적으로 추진에 나섰다.


울산의 '차세대 지능형 교통체계 실증사업'은 지난해 12월부터 2021년 12월까지 총 280억 원(국비 150억 원, 지방비 130억 원)으로 추진되고 있다.


산업로, 오토밸리로, 삼산로, 문수로 등 도심 주요도로 142.6km 구간에 차세대 지능형 교통체계 인프라 구축 및 교통안전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특히 이 사업은 송철호 시장의 공약 사항이기도 한 '자율주행 스마트 도로 구축'과 연계된다. 울산시 전역에 자율주행 기반의 지능형 도로를 구축하는 초기 사업이다.


울산시는 실증사업 대상을 울산시 특성에 맞게 사고 비율이 높은 화물차 1300대 등을 중심으로 차량에 차세대 지능형 교통체계 단말기를 장착해운전자에게 도로 상황과 교통정보를 수집하고 위험 정보를 제공한다.


차세대 지능형 교통체계와 기존의 지능형 교통체계(ITS)의 가장 큰 차이점은 정보 공유다.


지능형 교통체계(ITS)에서는 각 정보를 수집해 가공하고 전달하는 방식이었다면 차세대 지능형 교통체계는 차량과 차량, 차량과 도로, 차량과 시설물, 차량과 보행자 간 실시간 정보를 주고받으면서 능동적으로 대처가 가능한 기술이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2012년부터 차세대 지능형 교통체계 도입을 위해 기본 계획을 수립한 뒤 2014년 대전-세종 간 시범사업에 이어 2016년 7월부터 시범 운영하고 있다.


송철호 시장은"4차 산업혁명 시대에 부응하는 자율주행, 커넥티드카 등 변화하는 교통환경에 대처할 수 있는 특화된 교통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루나솔라 지안, 상큼한 포즈
viewer 루나솔라 지안이 9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열린 MBC ‘쇼 음악중심’ 참석 차 방송국에 ...
손인사하는 루나솔라 유우리
viewer 루나솔라 유우리가 9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
지안-유우리 '쇼 음악중심' 출격
viewer 루나솔라 지안, 유우리(오른쪽)가 9일 서울 마포구 상...
루나솔라 태령-이서-지안-유우리, ...
viewer 루나솔라 태령, 이서, 지안, 유우리(왼쪽부터)가 9일 ...
루나솔라 이서, 다정한 손인사
viewer 루나솔라 이서가 9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열...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9월 19일 [토]

[출석부]
도서랜덤
[포인트경매]
맘스터치 싸이버거 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