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장석웅 전남도교육감, "코로나 백서 만들어 미래 교육에 대비해야"

국제뉴스 | 2020.06.0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장석웅 전남도교육감 장석웅 전남도교육감

(전남=국제뉴스) 김성산 기자 = 코로나19 방역 및 대응과 관련 국가 정부 모델을 제시한 전남도교육청이 '코로나19 백서' 제작을 추진할 예정이어서 한 발 앞선 정책에 시선이 쏠리고 있다.


장석웅 전남도교육감은 1일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코로나19 백서를 제작해 예측 불가능한 내일에 대비하자고 제시했다.


장 교육감은 "우리는 이번 사태를 신속하게 나름 잘 대처해 왔다. 휴업, 온라인개학, 등교개학 등 예측할 수 없는 수많은 상황들을 직접 겪었다"면서 "그럼에도 체계화 된 것이 없기 때문에 코로나19 대응의 모든 것을 담은 백서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 교육감은 이어 "우리나라가 코로나19에 모범적으로 대응하고 있다는 평가를 듣게 된 것은 메르스 사태의 교훈을 잘 정리했고, 백서를 통해 매뉴얼을 만들었기 때문"이라며 취지를 설명하며 "각종 상황 대처 및 정책사례, 모범사례 등을 잘 기록해 백서의 형태로 정리해달라"고 간청했다.


특히 "언제 코로나19 감염이 종식될지, 다시 유행할지 모르는 상황이다. 백서와 평가, 그리고 그에 따른 대응 매뉴얼을 잘 만들어 미리 준비해둬야 한다"며 거듭 강조했다.


3일, 고1과 중2, 초등 3~4학년 등교 사실도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간의 경험을 잘 살린다면 차질 없이 등교 수업이 진행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5일로 다가온 세계 환경의날, 생태환경교육의 새 전기 마련 계기로 삼자고 요청하기도 했다.


장 교육감은 "5일은 국제연합(UN)이 정한 48회 세계 '환경의날'이고 올해 환경의날은 코로나19 감염병 때문에 여러모로 의미 있는 날"이라고 상기시켰다.


이어 "많은 전문가들은 코로나19 바이러스 발생 원인을 인간들이 자연을 훼손하고 약탈해 생태환경이 파괴되고, 그 결과 유해바이러스가 출연하여 자연의 면역력이 약화되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또한 이들은 "'인구절멸, 인구대멸종의 초입에 있다고 하며 그 조짐이 코로나19라고 한다"고 전제하고 "인간과 인간의 사회적 거리두기보다 중요하고 시급한 것은 인간과 자연의 거리두기다"며 공감을 이끌었다.


장 교육감은 이어 "아이들의 미래하고도 직결되는 문제이기 때문에 생태환경 교육을 새삼 강조하고 실천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미래인재과, 순천만생태문화교육원 등 관련 기관에서 잘 준비해서 환경의날을 잘 진행해 달라"고 당부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인천항만공사, 내년 예산 2,394억원 편성…올해보다 5...
viewer 인천항만공사 사옥 전경. /사진제공=IPA인천항 개발과 운영을 담당하는 인천항만공사(IPA)의 내...
김종인 '국민들, 추미애 역겨워해'...
viewer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연합뉴스김종인 국...
미래에셋생명 판매채널 분리...GA...
viewer 미래에셋생명(085620) 재무분석차트영역계속기업리포...
OK금융그룹, 취약계층 꿈나무 위한...
viewer 탁용원(왼쪽) OK금융그룹 홍보스포츠본부장이 지난달...
유통업(+6.06%↑)이 강세인 가운데...
오전 10시 59분 현재 총 29개 코스닥 주요 업종 중 16개 업종이 ...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12월 2일 [수]

[출석부]
도서랜덤
[포인트경매]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Tal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