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장석웅 전남도교육감, "코로나 백서 만들어 미래 교육에 대비해야"

국제뉴스 | 2020.06.0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장석웅 전남도교육감 장석웅 전남도교육감

(전남=국제뉴스) 김성산 기자 = 코로나19 방역 및 대응과 관련 국가 정부 모델을 제시한 전남도교육청이 '코로나19 백서' 제작을 추진할 예정이어서 한 발 앞선 정책에 시선이 쏠리고 있다.


장석웅 전남도교육감은 1일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코로나19 백서를 제작해 예측 불가능한 내일에 대비하자고 제시했다.


장 교육감은 "우리는 이번 사태를 신속하게 나름 잘 대처해 왔다. 휴업, 온라인개학, 등교개학 등 예측할 수 없는 수많은 상황들을 직접 겪었다"면서 "그럼에도 체계화 된 것이 없기 때문에 코로나19 대응의 모든 것을 담은 백서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 교육감은 이어 "우리나라가 코로나19에 모범적으로 대응하고 있다는 평가를 듣게 된 것은 메르스 사태의 교훈을 잘 정리했고, 백서를 통해 매뉴얼을 만들었기 때문"이라며 취지를 설명하며 "각종 상황 대처 및 정책사례, 모범사례 등을 잘 기록해 백서의 형태로 정리해달라"고 간청했다.


특히 "언제 코로나19 감염이 종식될지, 다시 유행할지 모르는 상황이다. 백서와 평가, 그리고 그에 따른 대응 매뉴얼을 잘 만들어 미리 준비해둬야 한다"며 거듭 강조했다.


3일, 고1과 중2, 초등 3~4학년 등교 사실도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간의 경험을 잘 살린다면 차질 없이 등교 수업이 진행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5일로 다가온 세계 환경의날, 생태환경교육의 새 전기 마련 계기로 삼자고 요청하기도 했다.


장 교육감은 "5일은 국제연합(UN)이 정한 48회 세계 '환경의날'이고 올해 환경의날은 코로나19 감염병 때문에 여러모로 의미 있는 날"이라고 상기시켰다.


이어 "많은 전문가들은 코로나19 바이러스 발생 원인을 인간들이 자연을 훼손하고 약탈해 생태환경이 파괴되고, 그 결과 유해바이러스가 출연하여 자연의 면역력이 약화되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또한 이들은 "'인구절멸, 인구대멸종의 초입에 있다고 하며 그 조짐이 코로나19라고 한다"고 전제하고 "인간과 인간의 사회적 거리두기보다 중요하고 시급한 것은 인간과 자연의 거리두기다"며 공감을 이끌었다.


장 교육감은 이어 "아이들의 미래하고도 직결되는 문제이기 때문에 생태환경 교육을 새삼 강조하고 실천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미래인재과, 순천만생태문화교육원 등 관련 기관에서 잘 준비해서 환경의날을 잘 진행해 달라"고 당부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인간어뢰설 그렸는데…죄송” 천안함 삽화 사과한 ...
스타 웹툰작가 주호민이 천안함 피격 사건을 희화했던 과거에 대해 사과했다.주호민은 지난 19일 자신의 유...
청약홈, ‘서울 장안에스아이팰리...
(출처=청약홈 홈페이지 캡처)한국감정원 청약홈에서 ‘서울 장안...
[출근길] 올해 수능 지원자 역대 ...
'출근길'은 정치, 사회, 경제, 연예 등 각 분야의 전일 주요 뉴...
중대본 "안심하기에는 위험요인 여...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보건복지부 공공보건정책...
"추석 연휴, 방역의 중요한 분수령...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보건복지부 공공보건정책...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9월 22일 [화]

[출석부]
초코에몽
[포인트경매]
배스킨라빈스 파인트 아이스크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