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부산시립교향악단 제564회 정기연주회 거장의 레제로

국제뉴스 | 2020.06.0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피아니스트 백건우/제공=부산문화회관피아니스트 백건우/제공=부산문화회관

(부산=국제뉴스) 김옥빈 기자 = 부산시립교향악단의 제564회 정기연주회 '거장의 레제로'가 오는19일과 20일, 2회에 걸쳐 부산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개최된다.


이번 공연은 지난해 11월부터 예매가 진행되던 상황에서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문화체육관광부와 부산시 공연장 운영지침에 따라 '거리두기 객석'으로 변경되며, 관객들의 높은 예매율과 관심을 고려해공연 취소 대신 기존 1회에서 2회로 늘려 진행된다.


피아니스트 백건우가 7년 만에 부산시향과 다시 협연하며, 많은 기대를 모은 이번 연주회에서는 자주 연주되지 않는 베토벤의 작품들도 만나 볼 수 있어 음악 애호가들의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첫 번째 작품은 베토벤의 '프로메테우스의 창조물'서곡으로 작곡가의 초기 작품의 전형을 보이는 곡이다.


파격적 화성으로 시작해 느리고 장중하게 진행되는 서주의 아름다움은 물론, 베토벤의 재기발랄한 악상과 유머감각을 느낄 수 있다.


이어 거장 백건우가 연주할 베토벤의 피아노 협주곡 제2번은 모차르트의 영향이 짙게 나타난 가볍고 재치 넘치는 작품으로, 많이 연주되는 작품은 아니다.


피아니스트로서의 행보를 시작한 지 올해로 64년이 된 백건우는 세계적 권위의 콩쿠르에서 수차례 수상하며거장의 반열에 올랐고, 일흔을 넘긴 나이에도 매일 연습과 연구를 게을리 하지 않으며, 끊임없이 새로운 곡에 도전하고 있다.


2부 무대에서는 멕시코 작곡가 마르케스의 춤곡을 뜻하는 단손 제2번을 연주할 예정이다.


론도 형식의 이 작품은 클라리넷으로 시작되는데, 메인 테마가 매우 아름답고 우아할 뿐만 아니라, 격정적 리듬이 폭발하듯 나타나는 역동성을 지니고 있다.


마지막 작품은 베토벤의 교향곡 제1번으로 최초의 교향곡인 만큼, 그의 작품 중 가장 고전적이면서도 새롭고 독창적인 면모를 확인할 수 있다.


이 작품 역시 연주회에서 접하기 쉽지 않아 흥미를 더한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나라 지키느라 바빠요” 박보검 근황, ‘형’이 외...
“보검이는 나라를 지키느라 너무 바쁩니다.”tvN 월화드라마 ‘청춘기록’에서 배우 박보검의 형(사경준) ...
‘아내의 맛’ 함진부부 투닥투닥 ...
함소원, 진화 부부가 6주 만에 방송에 나와 그간 자신들을 둘러...
‘도시어부2’ 허재X허훈, 붕어빵 ...
오는 24일(목) 방송되는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다이나믹 듀오, 오늘(23일) 아메바...
[비즈엔터 맹선미 기자]▲다이나믹 듀오X김오키(사진=아메바컬쳐...
허윤아, 애로부부로 실검 장악 "사...
허윤아와 이남용 부부가 '애로부부'에서 솔직한 발언으로 연일 ...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9월 23일 [수]

[출석부]
CU 2천원권
[포인트경매]
뚜레쥬르 감자&맛살 2 IN 1 샌드위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