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박경순 사진전 ‘담유화’, 6월 3일부터 인사동 토포하우스 3관에서 개최

이슈와뉴스 | 2020.06.0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담쟁이가 벽을 타며 유랑(劉郞)을 한다. 하늘을 향해 좌우로 굽어지고 땅을 향해 낮은 곳으로 휘어지며 마음이 닿는 대로 그림을 그린다. “인생은 그렇게 살아야 하는 거야”라고 훈계하듯 하늘과 맞닿은 자유로움을 우리에게 전해준다.


박경순의 담쟁이 사진전 ‘담유화’가 서울 종로구 인사동 토포하우스 3관에서 6월 3일부터 9일까지 열린다.


담유화는 ‘담쟁이로 그린 그림’이란 뜻으로 박경순 작가가 만든 단어다. 8년 동안 찍어온 담쟁이 사진 25점을 공개하는 이번 전시에서는 작품 하나하나에 작가의 단상을 담은 포토·포엠(Photo·Poem) 형태의 사진집 ‘담유화(하얀나무)’도 첫선을 보인다.


박경순은 세월이 익어가며 풍성한 이면을 보여주는 담벼락의 흔적과 낡은 공간 사이를 비집고 무의식의 뿌리를 내리는 담쟁이와의 조화로움을 통해 시공을 관통하는 담담한 묵언(默言)의 시선을 보여주고 있다.


작가는 담쟁이에서 질기고 억척스럽던 어머니를 떠올렸다. 담쟁이와 벽과의 밀착 관계로 들여다본 천태만상의 표정들은 벽을 오르는 담쟁이로 읽어냈다. 시인이기도 한 그녀는 작품마다 단상을 담아 대상에 대한 인문학적 통찰력을 보여준다.


박경순 작가는 “오랫동안 바라보며 찾아낸 형상들은 마치 우리들 얼굴 같다. 연초록의 이파리가 붉게 물들어 앙상한 줄기만 남으면 한 생도 저물 듯 생의 흔적이 궤적을 남기는 동안 그 뿌리는 더 깊이 묻혀 새봄을 기다릴 것”이라고 말했다.


사단법인 한국사진작가협회 평택지부장을 역임하고 현재 같은 협회 이사이기도 한 박경순의 ‘담유화’는 6월 9일까지 계속된다.

0 0
저작권자 ⓒ 이슈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TF움짤뉴스] 뉴이스트, 왕자님들의 눈부신 원더랜드
뉴이스트가 왕자님으로 변신했다. 놀이공원에서 멤버들은 사진 촬영에 임하며 각자의 비주얼을 뽐냈다. /배...
동구, 설 명절 맞아 동구사랑상품...
[뉴트리션] 인천 동구은 설 명절을 맞이하여 동구...
문소리 집, 21년 만에 첫 관찰예능...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배우 문소리가 '전참시&...
강화군, 강화형 뉴딜 과제발굴 용...
[뉴트리션] 강화군이 새로운 시대로의 전환 속 미...
안양시, 중소기업 토탈 마케팅 지...
[뉴트리션] 안양시는 안양소재 중소기업 우수제품...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1월 24일 [일]

[출석부]
파리바게뜨 딸기라떼 케이크(미니) 월드콘
[포인트 경품]
파리바게뜨 딸기라떼 케이크(미니) 파리바게뜨 딸기라떼 케이크(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