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대구광역시, 2020년 로봇활용 사회적약자 편익지원사업 최종 선정

국제뉴스 | 2020.06.0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사진제공=대구시청사진제공=대구시청

(대구=국제뉴스) 백운용 기자 = 대구시(권영진 대구광역시장)는 한국로봇산업진흥원에서 주관하는 '2020년 로봇활용 사회적약자 편익지원사업'에 최종 선정돼 6월부터 본격적인 사업을 추진한다.


이번에 선정된 과제는 '재활·간병인 편익증진을 위한 케어로봇 보급 프로젝트'로 올해 5월부터 11월까지 총 7개월간 수행하는 것으로, 총 4억6200만원(국비 3억2340만원, 시비 1억3860만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대구시는 이번 사업으로 재활·간병인 편익증진과 케어로봇 실증 및 보급확산을 목적으로 '거치형 하지재활 로봇시스템'과 '스마트 소변처리 로봇'을 개발·제작해 대구시의 장애인복지관과 노인요양시설을 대상으로 보급할 예정이며, 보급 후에도 지속적인 유지보수와 의견수렴을 통해 보급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거치형 하지재활 로봇시스템'은 하지보행 장애가 있는 환자를 대상으로 하지 근육의 재건, 관절운동의 회복을 위해 사용되는 보행 재활 훈련시스템이며, '스마트 소변 처리 로봇'은 거동이 불편한 장애인, 고령자, 와상환자를 대상으로 소변 흡입모듈과 저장장치, 흡입줄 연결관의 구성을 통해 가정 또는 병원의 침상에서 소변을 안전하고 독립적으로 간단히 처리할 수 있도록 개발된 스마트 소변 처리 로봇이다.


이번 사업에서 한국로봇산업진흥원은 코로나19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로봇기업들을 위해 총사업비 중 국비지원 비율을 당초 50%에서 70%까지 확대 지원해 참여기업의 민간부담이 크게 줄어들게 됐다.


최운백 대구시 경제국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케어로봇의 보급 확산으로 지역 로봇기업의 매출증대 및 공장 신규설립 등 직접 고용유발효과 외에도, 돌봄인력 업무경감 및 환자의 심리적 안정감 증대, 사회적 약자의 근본적인 삶의 질 향상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대구시는 코로나19 이후 본 사업 뿐만 아니라 비대면 언택트로봇 실증보급 거점사업과 이동식 협동로봇 규제자유특구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 대구가 진정한 로봇산업 선도도시로 도약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영상앨범 산' 단양의 제비봉ㆍ도락산, 백두대간 능선...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영상앨범 산'(사진제공=KBS 2TV)단양의 두 바위산, 제비봉과 도락산이 주는 기쁨...
[실화탐사대] 엄마의 학대, 조현병...
어제(26일) 방송된 MBC '실화탐사대'에서는 여성 BJ에게 전 재산...
"KBS2 오! 삼광빌라 진기주, 이빛...
KBS2 '오!삼광빌라'진기주가 매력적인 캐릭터로 시청자를 ...
제930회 로또당첨번호조회 당첨금 ...
국제뉴스/DB(서울=국제뉴스) 김소희 기자 = 로또 930회 당첨번호...
탐사기획 [스트레이트] 끊이지 않...
오늘 27일 방송되는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에서는 법원판결...

이벤트 event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9월 27일 [일]

[출석부]
왕뚜껑
[포인트경매]
배스킨라빈스 파인트 아이스크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