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군산해경.35사단 군산대대 협력강화로 밀입국 철저 감시 돌입

국제뉴스 | 2020.06.0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군산=국제뉴스) 조판철 기자 = 군산해양경찰서는 소형선박의 밀수,밀입국 사례를 예방하고 해양감시와 경계태세를 한 단계 높이기 위해'야간 해안 감시정보'를 실시간으로 공유하고 합동훈련도 실시하기로 했다고 1일 밝혔다.


군산대대는 감시 장비를 통해24시간 군산 앞바다를 모니터링 하고 있으며,해경과 협력을 통해 인명을 구조하는 등 높은 성과를 내고 있다.


실제 지난달18일 자살을 암시하며 집을 나선20대 남성을 감시 장비로 포착해 자살을 막기도 했으며,최근에는 불법조업 중인 잠수기 어선을 동향을 해경에 알려 단속을 돕는데 손을 더하기도 했다.


최근 태안에서 레저보트를 이용한 밀입국을 시도해 추적에 나선 해경에 검거되는 사례가 발생하였고,군산에서는 지난달26일 유관기관 간 업무협의 및 밀입국 취약개소를 합동점검한 후,군산해경은 별도 대응반을 편성해 철저하게 대비하고 있다.


특히 외해에서 내해로 진입하는 미식별 선박에 대한 검문을 철저히 하고 출항지역과 입항지역 다른 선박,장기계류 선박에 대해서 재점검을 진행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지난5월29일에는 이우진 군산대대장이 군산해경을 찾아 조성철 군산해경서장과 해안 감시 정보공유와 합동훈련 등 밀입국 방지를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조성철 군산해경서장은"해안경계와 감시를 맡고 있는 군산대대와 해상치안을 전담하고 있는 군산해경이 더욱 협력강화로 군산 앞바다에 밀입국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군산지역의 경우20년간282명의 밀입국자와 알선책24명이 검거되었으며,지난10년간 화물선 선원들이 무단 상륙 후 도주하는 수법 외 선박을 이용한 직접 밀입국은 발견되지 않았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홍준희ㆍ양이원영ㆍ이채익ㆍ주한규, 월성 1호기 조기...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생방송 심야토론'(사진제공=KBS 1TV)'생방송 심야토론' 홍준희 교수, 양이원영 ...
김천 샤인머스켓&호두 '보는날이 ...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보는날이 장날' (사진제공=KBS2)김천...
하윤주, 홍범도 장군을 향한 노래...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하윤주(사진제공=KBS1)국악인 하윤주가...
[TF이슈] 추미애 라임 감찰에 윤석...
윤 수사 관여 목적은 위법…추 징계 목적이라 합법적[더팩트ㅣ박...
노지훈 와이프, ‘눈으로 욕한’ ...
(출처=KBS '살림남')노지훈 와이프가 남편의 음식 재료 손질에 ...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10월 25일 [일]

[출석부]
역전우동 옛날우동
[포인트경매]
이마트 24 금액상품권 5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