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성남시, 가정집 물 새는 곳 찾아주고 수도관 교체비 지원

국제뉴스 | 2020.06.0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성남=국제뉴스) 이형노 기자 = 경기도 성남시는 가정집을 대상으로 누수 탐사 서비스를 시행하고, 수돗물에 녹물이 섞여 나오는 경우는 수도관 교체 비용을 30%~100% 지원한다.

성남시 누수탐사반이 수돗물이 새는 집으로 출장을 나가 누수 지점을 찾고 있다성남시 누수탐사반이 수돗물이 새는 집으로 출장을 나가 누수 지점을 찾고 있다

주택 내 낡은 수도관으로 물이 새는 것을 인지하지 못해 수도요금이 과다 부과되는 일을 막고, 깨끗한 수돗물을 공급받아 쓸 수 있게 하려는 지원책이다.


누수가 의심되는 단독 주택, 공동주택 주민은 성남시청 물공급과 수도정보팀으로 전화(☎031-729-4105) 신청하면 된다. 누수탐사반이 현장 출장을 나가 물 새는 지점을 찾아준다.


수도관 물이 새는지는 계량기의 별 표시 회전 여부로 사전에 확인할 수 있다.


집 안의 모든 수도꼭지와 양변기 밸브를 잠갔을 때 계량기의 빨간색 별 표시가 회전하면 누수가 있는 것으로 보면 된다.


누수탐사반이 누수 지점을 찾아주면 가구별로 직접 보수 공사를 하면 된다.


수돗물에 녹물이 섞여 나오는 집은 수도관이 오래돼 부식했을 것으로 보고 주택 연면적 규모 또는 국민기초생활보장수급 여부에 따라 교체 공사 비용을 차등 지원한다. 이를 위해 2억5000만원의 사업비를 확보한 상태다.


지어진 지 20년 이상(신청일 기준) 된 주택 중 아연도강관 수도 배관을 사용 중이고, 수돗물 수질 검사 결과 음용수 부적합 판정을 받은 경우가 지원 대상이다.


신청서(성남시 홈페이지→분야별정보→수도→민원서식)와 공사 견적서, 통장 사본, 노후급수관 증빙자료를 성남시청 물공급과 급수시설팀(☎031-729-4093)에 직접 내거나 팩스(031-729-4089·4099)로 보내면 된다


성남시는 지난해 432곳 가정집의 수돗물 누수 지점을 찾아줘 시민 불편과 경제적 부담을 줄였다. 379곳 가정집에는 2억6400만원의 노후 수도관 교체 비용을 지원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서울 종로구, ‘2020 좋은 간판 전시회’ 개최
viewer 서울 종로구는 도시 미관을 높이고 주변 경관을 개선한 간판을 소개하는 ‘2020 좋은 간판 전시...
조폭 낀 ‘쓰레기 브로커’ 활개…...
파주삼릉은 조선시대 왕릉으로 유네스코 지정 세계문화유산이다....
경남도, 동남권 메가시티 조직 개...
viewer 경남도청 전경.경남도가 수도권에 대응하는 동남권 ...
전남교육청, 전국도서관 운영평가...
viewer 전남도교육청이 전국도서관 운영평가에서 문화체육관...
1톤 트럭 위 백지영 공연… 소방서...
29일 서울 은평소방서 주차장. 가수 백지영이 1t 트럭에 설치된 ...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10월 30일 [금]

[출석부]
왕뚜껑
[포인트경매]
이디야 꿀복숭아 플랫치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