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청양군, 농산물 기준가격 보장제 첫 수혜 대상 결정 !

국제뉴스 | 2020.05.3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청양군,농산물기준가격 보장제 본격 시행청양군,농산물기준가격 보장제 본격 시행

(청양=국제뉴스) 박의규 기자 = 시장 상황과 관계없이 생산비용과 부가가치를 보장하는 '농산물 기준가격 보장제'를 시행하고 있는 청양군(군수 김돈곤)이 첫 수혜 대상을 결정했다고 29일 밝혔다.


군은 지난 26일 읍면 산업팀장 회의를 갖고 3월부터 5월까지 기준가격 대상 36품목 중 가격이 하락한 24품목에 대한 차액보전을 논의한 결과 모두 64농가에게 700여 만원을 지급하기로 하고 관련 안내에 들어갔다.


민선7기 공약사업인 농산물 기준가격 보장제는 푸드플랜(학교·공공급식, 직매장 등) 출하 농가의 적정소득을 보장하기 위해 출하농산물의 시장가격이 7일간 기준가격 이하로 하락할 경우 그 차액을 보전하는 제도이다.


일반농산물의 경우 차액의 80%를 지원하고 친환경 농산물은 차액의 100%를 지원해 친환경농업 전환과 소득보장을 동시에 도모하는 사업이다.


올해 보장 대상품목 선정기준은 2019년 학교급식에 납품된 품목 중 공급량이 많은 품목, 친환경 전환 가능 품목 등이며, 최대한 많은 중·소·영세농이 혜택을 볼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기준가격 결정은 최근 5년간 도매시장 가격에서 최고가격과 최소가격을 제외한 3년 평균가격과 대상 농산물의 농약, 비료, 인건비 등 생산비를 고려하고 푸드플랜 출하농가의 의견을 수렴해 보장위원회가 결정하게 되며, 지원한도는 농가당 연간 300만원이다.


수혜대상 농가는 학교급식, 대전 직매장, 로컬푸드협동조합, 각 농협 하나로마트에 출하한 증빙자료를 첨부해 오는 6월 6일부터 20일 사이 소재지 읍면사무소 산업팀에 청구하면 된다.


지원금은 오는 6월 29일과 30일 지급할 예정이며, 차액 수수료가 5만원 이하인 농가는 다음 분기에 합산 청구할 수 있다.


군 관계자는 "로컬푸드 출하농가들은 안정적 소득을 보장하는 기준가격 보장제를 잊지 말고 활용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출근길] 일라이, 지연수와 이혼한다·송강호·김민희...
'출근길'은 정치, 사회, 경제, 연예 등 각 분야의 전일 주요 뉴스를 정리한 코너입니다. 출근길 5분만 투자...
공주 푸르메요양병원 관련 코로나1...
2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이후 ...
시진핑 연내 방한 무산될 듯… 中 ...
viewer 26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를 방문한 왕이 중국외교부...
대법, 내달 14일 '민경욱 선거무효...
viewer 민경욱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연합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추가 임상 ...
파스칼 소리오 CEO 블룸버그 인터뷰“영국과 EU 승인 지연 영향...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11월 27일 [금]

[출석부]
팔도비빔면
[포인트경매]
이디야 5,000원 금액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