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제주지역 땅값 상승세 주춤…전국 최고 옛말

국제뉴스 | 2020.05.3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제주=국제뉴스) 문서현 기자 = 2015년부터 2018년까지 전국 최고 상승률을 기록하며 고공 행진을 이어온 제주지역의 땅값 상승세가 한풀 꺾인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도에 따르면 올해 제주지역 개별공시지가가 전년 대비 4.48% 상승했다. 그러나 이는 2019년 기준 증가율 10.7%보다 낮은 수치로,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 가운데 11번째다.


지역별 변동률을 보면 제주시 4.0%, 서귀포시 5.03%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귀포 지역이 영어교육도시와 신화 역사공원 개발사업 등으로 인해 제주시 지역보다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제주도는 이 같은 상승폭 둔화에 대해 부동산경기 침체와 인구유입정체에 기인한 것으로 분석했다.


용도지역별로 보면 관리지역 ▲상업지역(5.56%) ▲주거지역(4.36%) ▲녹지지역 (4.16%)▲공업지역(3.55%)▲농림지역(3.55%) ▲자연환경보전지역(2.32%) 순이다.


연도별 지가변동률은 매년 1월 1일 기준 개별공시지가를 조사·산정해 5월 29일 양 행정시장이 결정·공시한다.


이번 결정공시는 지난 2월 국토교통부장관이 공시한 표준지 9,868필지를 기준으로 행정시별 지가를 산정한 후, 도민의견 수렴 절차와 부동산가격공시위원의 심의 등 행정적절차를 거쳐 이뤄졌다.


올해 공시대상은 총 555,419필지로, 토지이동에 따른 토지분할 발생 등 전년보다 5,117필지 증가했다.


제주도는 오는 5월 29일부터 6월 29일까지 각 행정시 종합민원실과 읍면동 주민자치센터를 통해 이의신청을 접수할 계획이다.


개별공시지가는 행정시 홈페이지(부동산/주택→ 부동산정보통합열람 접속)에서 열람이 가능하다.


이의신청 결과는 접수 후 결정지가 적정여부 재조사, 감정평가사의 검증, 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 심의 등의 절차를 거쳐 소유자 및 신청자에게 통지된다.


한편 제주에서 가장 최고가는제주시 연동 262-1번지(제원아파트 사거리 강치과의원 부지)로 평방미터당 680만원이다. 최저지가는 제주시 추자면 대서리 산13번지(횡간도)로 평방미터당 524원이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평택 포승읍 폐플라스틱 재생공장 화재…2명 사망
사진제공/경기소방본부(평택=국제뉴스) 김소영 기자 = 19일새벽 3시 55분쯤 경기 평택시 포승읍 홍원리 소...
[오늘의 운세] 9월 19일 띠별 운세...
오늘의 띠별 운세 : 9월 19일 ▶[무료] 별자리 운세도 확인하기...
`사고뭉치` 전동킥보드 안전 비상....
대구에 공유 전동킥보드가 빠르게 늘어나면서 안전사고에 대한 ...
인천 고잔동 플라스틱공장 큰불
19일 오전 2시31분쯤 인천시 남동구 앵고개로502(고잔동) 플라스...
[토요단상] 대권후보 가뭄 국민의...
최병묵 정치평론가한국갤럽은 매월 '앞으로 우리나라를 이끌어갈...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9월 19일 [토]

[출석부]
도서랜덤
[포인트경매]
배스킨라빈스 파인트 아이스크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