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제주지역 땅값 상승세 주춤…전국 최고 옛말

국제뉴스 | 2020.05.3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제주=국제뉴스) 문서현 기자 = 2015년부터 2018년까지 전국 최고 상승률을 기록하며 고공 행진을 이어온 제주지역의 땅값 상승세가 한풀 꺾인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도에 따르면 올해 제주지역 개별공시지가가 전년 대비 4.48% 상승했다. 그러나 이는 2019년 기준 증가율 10.7%보다 낮은 수치로,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 가운데 11번째다.


지역별 변동률을 보면 제주시 4.0%, 서귀포시 5.03%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귀포 지역이 영어교육도시와 신화 역사공원 개발사업 등으로 인해 제주시 지역보다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제주도는 이 같은 상승폭 둔화에 대해 부동산경기 침체와 인구유입정체에 기인한 것으로 분석했다.


용도지역별로 보면 관리지역 ▲상업지역(5.56%) ▲주거지역(4.36%) ▲녹지지역 (4.16%)▲공업지역(3.55%)▲농림지역(3.55%) ▲자연환경보전지역(2.32%) 순이다.


연도별 지가변동률은 매년 1월 1일 기준 개별공시지가를 조사·산정해 5월 29일 양 행정시장이 결정·공시한다.


이번 결정공시는 지난 2월 국토교통부장관이 공시한 표준지 9,868필지를 기준으로 행정시별 지가를 산정한 후, 도민의견 수렴 절차와 부동산가격공시위원의 심의 등 행정적절차를 거쳐 이뤄졌다.


올해 공시대상은 총 555,419필지로, 토지이동에 따른 토지분할 발생 등 전년보다 5,117필지 증가했다.


제주도는 오는 5월 29일부터 6월 29일까지 각 행정시 종합민원실과 읍면동 주민자치센터를 통해 이의신청을 접수할 계획이다.


개별공시지가는 행정시 홈페이지(부동산/주택→ 부동산정보통합열람 접속)에서 열람이 가능하다.


이의신청 결과는 접수 후 결정지가 적정여부 재조사, 감정평가사의 검증, 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 심의 등의 절차를 거쳐 소유자 및 신청자에게 통지된다.


한편 제주에서 가장 최고가는제주시 연동 262-1번지(제원아파트 사거리 강치과의원 부지)로 평방미터당 680만원이다. 최저지가는 제주시 추자면 대서리 산13번지(횡간도)로 평방미터당 524원이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쿤디판다·비와이 사과에도 여론 냉랭 "생방중 휴대폰...
사진=비와이 인스타그램 캡쳐쿤디판다와 비와이의 소속사가 사과했다.쿤디판다와 비와이는 16일 소속사의 ...
홈플 쇼핑 동영상, 오후 2시 홈플...
홈플 쇼핑 동영상, 오후 2시 홈플퀴즈 정답 업데이트홈플 쇼핑 ...
안동시, 고품질 고추 재배는 품종 ...
[뉴트리션] 안동시농업기술센터(소장 류종숙)는 ...
김해시, 공유재산 임대료 감경 연...
[뉴트리션] 김해시는 코로나19 재확산과 사회적거...
"예의 없는 게 힙합?" 비와이·쿤...
쿤디판다-비와이 인스타그램[한스경제=허지형 기자] 가수 비와이...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1월 16일 [토]

[출석부]
던킨도너츠 도너츠 6개팩 불닭볶음면
[포인트 경품]
던킨도너츠 도너츠 6개팩 던킨도너츠 도너츠 6개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