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논산시, 지역경제회복 초점 코로나 극복 추경예산 1388억 확정

국제뉴스 | 2020.05.3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논산시청 전경논산시청 전경

(논산=국제뉴스) 김영근 기자 = 논산시가 코로나19 위기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위축된 경제활력을 회복시키기 위해 긴급편성한 제2회 추경예산이 확정됐다.


이는 기정 예산대비 1388억 원(17.2%)이 증가한 금액으로, 긴급재난지원금 등 국·도비 보조금과 전년도 잉여금, 공무원 해외출장 여비, 코로나19로 취소·축소된 체육·문화 행사비 등의 세출구조조정을 통해 마련됐다.


시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민생경제를 안정시키는 것은 물론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비 지역경제 활성화, 정부 추경에 따른 국-도비 보조사업, 현안사업 등 시급성을 요구하는 사업에 초점을 두고 예산을 편성했다.


주요 내용으로는 △긴급재난지원금 308억 원 △저소득층 한시생활지원 40억 원 △아동양육 한시지원 19억 원 △충청남도 농어민 수당 지원 20억 원 △코로나19 지역고용대응 특별지원 3.4억 원 등이다.


특히 △도시계획도로 개설 42억 원 △국가 및 지방하천 배수통문 자동화사업 28억 원 △하천 및 소하천 보수 및 유지관리 21 억원 △빈집재생(철거활용) 사업 15억 원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 7.3억 원 △전통시장 중심 지역경제 활성화 지원 2억 원 등 분야별로 침체된 지역경제를 회복시키기 위한 다양한 사업을 반영했다.


시 관계자는 "이번 추경예산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을 돕고,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지역경제활성화 사업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며 "확정된 추경예산을 신속하게 집행해 민생경제 안정의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 2월부터 현재까지 65여억 원의 예비비를 투입해 모든 시민에게 마스크, 손소독제를 지원한 것은 물론 다중이용시설, 노인복지시설 등에 대한 지속적인 방역활동, 해외입국자 모니터링, 등교대비 방역소독을 실시하는 등 선제적이고 과감한 대응기조를 바탕으로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데 앞장서고 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박휘순 내가 데려갑니다” 예비신부의 유쾌한 결혼 ...
코미디언 박휘순이 오는 11월 1년 열애 끝에 비연예인인 여자친구와 결혼식을 올린다.22일 박휘순의 예비 ...
가수 편승엽, 걸그룹 출신 딸 공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방송 캡처 [한스경제=허지형 기...
검찰, 추미애 아들 사무실·주거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406호에서 열...
“미리 준비한게 잘못은 아니죠?”...
김지효 기상캐스터가 휴대전화 방송사고에 대해 해명했다.김 기...
‘사망설’ BJ아지땅 직접 생존신...
사망설이 돌았던 유명 BJ 아지땅이 직접 자신의 생존 소식을 알...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9월 22일 [화]

[출석부]
초코에몽
[포인트경매]
올리브영 기프트카드 1만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