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제주도, 자생단체 회원 괭생이모자반 수거 "구슬땀"

국제뉴스 | 2020.05.29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제주도는 소속 공무원과 용담2동 자생단체 회원 등 지역주민들과 함께 중국에서 밀려온 괭생이 모자반 수거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제주도는 소속 공무원과 용담2동 자생단체 회원 등 지역주민들과 함께 중국에서 밀려온 괭생이 모자반 수거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제주=국제뉴스) 문서현 기자 =제주도가 중국발 괭생이모자반이 밀려오는 가운데 소속 공무원과 용담2동 자생단체 회원 등 지역주민들이 함께 참여하여 중국발 괭생이모자반 수거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29일 용담2동 해안변에서 해양수산분야 공무원 50여명과 용담2동적십자봉사회(회장 한석창), 바르게살기운동용담2동위원회(회장 유재호), 용담2동자율방재단(단장 백용호), 용담2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회장 김순자), 용담2동한국자유총연맹(회장 고영희), 용담2동청소년지도협의회(회장 고금선), 용담2동새마을부녀회(회장 나길자) 등 7개 단체 50여명이 참여하여 괭생이모자반 수거 작업에 나섰다.


갯바위를 덮은 괭생이모자반 수거는 굴삭기 등 장비를 동원할 수 없어서 일일이 마대에 담아 옮기는 등 모든 과정이 수작업으로 진행되고 있다.


해안변으로 유입되기 전 해상수거에 전력을 다하고 있지만 미처 해상에서 수거되지 않은 괭생이모자반이 밀려들면서 현장의 손길이 더욱 바빠지고 있어 이날 하루 15톤을 수거했다.


제주도는 중국발 괭생이모자반이 지속적으로 출현하고 있고, 해상수거가 육상수거에 비해 작업 효율이 좋으며 수거된 괭생이모자반도 깨끗하여 농가에서 선호하기 때문에 지난 25일 해양수산부에 정화선박 추가 지원 요청하여 28일부터 수거작업에 2척을 추가 배치했다.


추가 선박은 전남 여수에서 해양환경공단이 운영하고 있는 1척과 전남 고흥에서 한국어촌어항공단에서 운영 중인 1척으로 제주시와 서귀포시 해상에 각각 1척씩 추가 투입해 총 제주시 5척, 서귀포시 1척이 배치돼 해상에서만 약 300톤 정도를 수거할 수 있는 능력을 갖췄다.


도 관계자는 "괭생이모자반 수거에 참여하고 있는 공직자와 유관기관 관계자, 자생단체 회원들에게 감사드린다"며, "도민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괭생이모자반 수거에 온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도는 올해 들어 27일까지 2,315톤의 괭이모자반을 수거했으며, 1,955톤을 농가에 무상 제공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단양군, 추석 명절 종합대책 추진
단양군청 청사전경(단양=국제뉴스) 김상민 기자 = 충북 단양군은 민족 대명절인 추석을 맞아 군민 모두가 ...
김제 노인맞춤돌봄 1000여명, 코로...
(사진=김제시)(김제=국제뉴스) 조광엽 기자 = 김제노인복지센터(...
〔포토〕직장·공장 새마을운동 단...
(사진=단양군)(단양=국제뉴스) 김상민 기자 = 직장·공장 새마을...
김제시, 추석명절 가축전염병(ASF ...
강달용 축산진흥과장.(김제=국제뉴스) 조광엽 기자 = 김제시는 ...
김제지평선축제, 온라인 개최 "다...
(김제=국제뉴스) 조광엽 기자 = 김제지평선축제가 9월 28일부터 ...

이벤트 event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9월 27일 [일]

[출석부]
왕뚜껑
[포인트경매]
뚜레쥬르 감자&맛살 2 IN 1 샌드위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