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익산시, 창인동 철도주변 소음...해결 실마리 찾았다

국제뉴스 | 2020.05.29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익산=국제뉴스)장운합기자=철도 소음으로 고통 받는 익산시 창인동 철도관사마을 주민들의 오랜 숙원이 드디어 해결의 실마리를 찾았다.

사진출처=익산시청 제공 [사진-협약을 체결하고...정헌율 시장(中)과 철도청 관계자와 주민]사진출처=익산시청 제공 [사진-협약을 체결하고...정헌율 시장(中)과 철도청 관계자와 주민]

29일, 국민권익위원회 주재로 익산역 주변에 있는 철도관사마을의 철도 소음저감 대책을 마련하여 3개 기관이 KTX익산역 회의실에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익산시가 피해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한국철도공사, 한국철도시설공단에 방음벽 설치의 필요성에 대해 강력히 주장해왔고, 마을 주민들이 국민권익위원회에 고충 민원을 제기해 위원회의 중재 하에 각 기관 별 조정안이 마련된 것이다.


협약식에는 정헌율 시장을 비롯해 국민권익위원회 권태성 부위원장, 한국철도시설공단 장형식 호남본부장, 한국철도공사 김광모 전북본부장과 관계주민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소음저감 방안 실행을 위한 각 기관별 조정합의서에 서명했다.


협약에 따르면 한국철도시설공단은 2021년까지 기존의 블록 담장을 철거하고 새로운 방음벽 설치하고, 한국철도공사는 KTX익산역 기차 운행 시 규정 속도를 준수하고 기적취명 억제를 약속했으며, 익산시는 이에 대한 행정적 지원과 새뜰마을 사업으로 조성된 완충 녹지 관리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철도관사마을의 주민은"하루 종일 열차 소음으로 인해 일상생활이 너무 힘들었는데 이제 해결되어 속이 시원하고 감사하다. 이제 밤에 편히 잘 수 있겠다"며 기뻐했다.


정헌율 시장은"그동안 소음고통 속에서 지내던 철도관사마을 주민들의 오랜 숙원이 해결되어 매우 기쁘고, 이를 위해 노력해 준 철도시설공단과 철도공사에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김치 세계화 이끈 청년 사업가, 美자택서 흑인 괴한에...
미국 포틀랜드 주에서 김치 사업을 하던 한국인 남성이 괴한에게 살해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경찰은 현재...
[속보] 방통위, 방송법 위반 MBN에...
30일 MBN이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6개월간 영업정지 처분을 받았...
풍기초, 학부모 책 읽어주기 연수 ...
풍기초, 학부모 책 읽어주기 연수 실시(영주=국제뉴스) 백성호 ...
소녀들이여 생각을 말하라…태연,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태연이 새롭게 발매하는 ...
세븐어클락, 'K-STAGE 2020' 출격...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세븐어클락(사진제공=포레스트네트워크...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10월 30일 [금]

[출석부]
왕뚜껑
[포인트경매]
굽네 고추 바사삭 콜라1.25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