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부산문화회관, 부산 문화가 있는 날 뮤지컬 명작 극장

국제뉴스 | 2020.05.29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부산=국제뉴스) 김옥빈 기자 = (재)부산문화회관은코로나19와 관련 방역 체계가 '생활 속 거리 두기'로 완화되면서'부산 문화가 있는 날' 프로그램을 5월부터 12월까지 본격적으로 운영한다.


'부산 문화가 있는 날'은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에 운영돼시민 참여율이 저조했던 기존의 '문화가 있는 날'을, 매주 마지막 주 금요일로 옮겨, 프로그램의 내실을 강화하고 보다 많은 시민들의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부산시가 2018년부터 운영해 왔다.


'뮤지컬 빅(Big) 4'를 포함한 시대별 뮤지컬 명작 영화 감상


올해 (재)부산문화회관의 '부산 문화가 있는 날'프로그램은 <뮤지컬 명작 극장>으로 부산시민회관 소극장과 연회실에서 상영된다.


영화의 도시 부산의 특징을 살리면서도, 시민친화적인 공연장으로서의 부산시민회관의 특성화와 관객개발을 위해 <오페라의 유령>, <캣츠>, <레 미제라블> 등의 뮤지컬 'Big 4'를 포함한 명작 뮤지컬영화 7편으로 구성했다.


첫 상영작은 자크 드미 감독의 <쉘부르의 우산>


코로나 19로 인해 오는 29일 시작되는 첫 상영작은 자크 드미 감독의 <쉘부르의 우산>. 노래 뿐 아니라 모든 대사가 음악으로 이뤄진 프랑스의 대표적 뮤지컬영화로 1964년 칸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했으며, 프랑스의 작은 항구 도시 쉘부르를 배경으로 작은 우산가게의 여점원과 자동차 정비공의 애잔한 사랑과 운명적 비극을 다룬 작품이다.


중장년층인 추억과 향수, 젊은 관객층에겐 뉴트로의 감성선사


여주인공 주느비에브의 노란 레인코트와 노란 우산으로 대변되는 자크 드미 감독의 매혹적인 미장센과 더불어, 재즈와 프랑스 대중음악, 그리고 남미 음악적 색채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스펙트럼을 보여주는 미셀 르그랑의 영화음악은 뮤지컬영화로서의 매력을 유감없이 드러내며, 중장년층에게는 추억과 향수를, 젊은 관객들에게는 복고를 새로운 문화로 받아들이는 뉴트로(New+Retro)적인 감성을 선사할 것이다.


전석 무료, 관람 신청은 부산시민회관 홈페이지서 가능


전석 무료며, 12세 이상 관람할 수 있다. 프로그램 일정 확인 및 관람신청은 부산시민회관 홈페이지(http://www.bscc.or.kr)에서 가능하며, '생활 속 거리 두기'에 따라 객석은 한 자리씩 띄워 앉는 '거리두기 좌석제'로 운영된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달 만한 광채 떨어져”… 정체는 ‘화구’
23일 새벽 하늘에서 달덩이처럼 큰 별똥별이 떨어졌다는 목격담이 이어졌다. 목격자들은 주황색 불덩어리와...
[내일을 열며] 트럼프의 안보장사
장사라는 말을 국어사전에서 찾아보니 ‘이익을 얻으려고 물건을...
"승소했습니다" 곽현화, 노출 장면...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곽현화(사진=곽현화 SNS)배우 곽현화가...
이성윤의 중앙지검, 이번엔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이 그간 여권에서 ‘성역 없는 수사를 하라’고 채...
'긴급고용안정지원금' 소상공인·...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긴급고용안정지원금 접수(이투데이DB)...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9월 24일 [목]

[출석부]
삼립 신선꿀호떡
[포인트경매]
올리브영 기프트카드 1만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