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신일희 계명대 총장, 세 번째 시집 바퀴의 흔적 펴내

국제뉴스 | 2020.05.29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신일희 계명대 총장이 외국인 교수를 위해 헌시한 시집 바퀴의 흔적 표지(사진제공=계명대학교)신일희 계명대 총장이 외국인 교수를 위해 헌시한 시집 바퀴의 흔적 표지(사진제공=계명대학교)

(대구=국제뉴스) 백운용 기자 = 신일희 계명대 총장이 시집 '바퀴의 흔적(213P, 계명대학교 출판부, 비매품)'을 펴냈다.


신 총장의 이번 시집은 '유한의 빛(1999)', '기억의 길(2013)'에 이어 세 번째다.


총 72편의 시로 구성된 이번 시집은 외국인 교수에게 헌정하는 시를 모은 것으로 제자사랑의 마음과 체험적 삶의 성찰을 시로 표현해 냈다. 영문으로 시를 만들고, 다시 한글로 번역해 한 편의 시를 통해 두 개의 언어로 각기 다름 느낌을 선사해 주는 것도 특징이다. 첫 번째 시 '생각'에서는 시인이 아니면서 시를 쓰고, 외국인 교수들에 대한 감사의 뜻으로 영시를 만들고, 한국어와 영어 번역이 아닌 같은 주제를 다를 언어로 이식한 것이라고 표현하고 있다.


신일희 총장은 "계명대는 창립시기부터 국제사회와 밀접한 관계를 유지해 왔고, 외국인 교수들은 계명대학교에 꼭 필요한 파트너이고 멘토들이다."며, "다양한 문화를 서로 공유하며 보다 발전적인 대학의 전통을 만들어 가야 한다. 외국인 교수들에게 부족하지만 감사의 마음을 담아 이 시집을 펴냈다."고 이번 시집에 대한 의미를 전했다.


이태수 시인은 "시집 '바퀴의 흔적'은 현실과 그 너머의 비의, 세계와 우주의 본질을 꿰뚫어보는 견자의 지성적 사유가 빚은 아포리즘의 빛을 다각적으로 발산하고 있다."며, "계명대의 외국인 교수들에게 헌정하기 위해 영어로 쓴 시들과 한국어로 풀어 쓴 시들을 함께 보여주지만, 그 존재의 부름에 대한 응답의 뿌리는 치열하면서도 겸허한 모국어에 의한 체험적 삶의 성찰에 주어져 있는 것으로 읽혀진다."고 평했다.


신일희 총장은 고등교육의 탁월성 추구(1980), 타불라 라사: 우리가 얼굴을 가질 때까지(2005), 계명의 한 모습(2007) 등 시집과 강의집, 논문, 엣세이 등 다수의 책을 출간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포항서 2일, 코로나19 확진자 2명 발생해 누적 총 118...
포항시청사전경(사진=강동진기자)(포항=국제뉴스) 강동진 기자 = 포항시는 2일 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펜타곤 후이, 군 입대 연기 "선제...
그룹 펜타곤의 후이가 현재 선제적 자가격리 중으로 3일 예정이...
유희열 자가격리, 코로나 확진 에...
에버글로우 인스타그램그룹 에버글로우 멤버 2명이 코로나19 확...
신풍제약 ‘피라맥스’, 아프리카 ...
(사진제공=신풍제약)신풍제약은 말라리아 치료제 피라맥스가 아...
유희열, 코로나19 검사 음성→자가...
가수 유희열이 지난달 24일 함께 녹화했던 가수가 코로나19 확진...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12월 2일 [수]

[출석부]
도서랜덤
[포인트경매]
파리바게트 3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