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코로나19 극복, 충주시 생산적 일손 긴급지원반 한 몫

국제뉴스 | 2020.05.29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생산적일손봉사 긴급지원반 모습(사진=충주시)생산적일손봉사 긴급지원반 모습(사진=충주시)

(충주=국제뉴스) 김상민 기자 = 충북 충주시 생산적 일손 긴급지원반이 코로나19와 일손 부족으로 지친 농촌의 시름을 덜고 있다.


생산적 일손 긴급지원반은 인력난을 겪고 있는 농가와 기업에 도움을 주고자 충주시가 일할 능력이 있는 근로자를 선발해 농가와 기업에 인력을 지원해 주는 제도다.


시는 지난 3월 긴급지원반원 6명을 채용해 코로나19로 생산 활동이 결빙된 농촌 일손에 긴급 투입했다.


또한 지난 4월엔 외국인 근로자 입국 제한과 일손 부족 신청 농가가 대폭 늘어남에 따라 3명을 추가 모집해 모두 9명으로 구성된 긴급지원반이 운영 중이다.


생산적 일손 긴급지원반은 재난·재해, 부상, 질병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 및 기업과 인력난을 겪고 있는 소농, 여성 농가, 75세 이상 고령 농가, 장애인 농가 등 취약계층에게 우선 일손을 지원한다.


중앙탑면에 위치한 식료품 음료 제조 A 농업회사법인 관계자는 "코로나19로 택배 포장 배송이 늘고 구인은 어려워져 고심하던 중 생산적 일손 긴급지원반의 도움을 받아 큰 어려움을 해결했다"며 고마움을 표시했다.


또한 과수 농사를 짓고 있는 동량면 최 모 씨는 "사과 적과 등 과수 농사에 한창 공들일 시기에 몸이 아파서 애를 태우고 있었다"며, "생산적 일손 긴급지원반이 찾아와 사과 적과, 농가 환경정비 등 적기 영농 작업을 다 해결해 줘서 너무 감사하다"고 전했다.


김시한 경제기업과장은 "올해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외국인 근로자가 입국하지 못해 인력난을 겪는 농가와 기업을 위해 생산적 일손 긴급지원반 인력과 예산을 확대했다"며, "더 많은 재난과 질병으로 어려움을 겪는 농가와 기업, 소농, 여성농가, 고령농가가 긴급지원반을 신청해서 일손 부족의 어려움을 해결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생산적 일손 긴급지원반의 도움이 필요한 농가와 기업은 충주시청 경제기업과 (850-6032) 또는 가까운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 신청하면 된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속보] 신규확진 119명, 다시 세자리…지역 94명-해외...
수도권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확산하면서 26일 일일 신규 확진자가 ...
쉐보레, 아메리칸 레이싱 머신 '카...
▲2021년형 쉐보레 더 뉴 카마로 SS. (사진제공=한국지엠)한국지...
이원준, 전자신문오픈서 2승 35세...
25일 제주도 애월읍 타미우스 골프앤 리조트에서 열린 비즈플레...
창원시청,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6...
(뉴시스)경남 창원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명 발생했다. 2...
인천시, 2020 농림어업총조사 조사...
[뉴트리션] 인천광역시가 12월 1일부터 18일까지 ...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10월 26일 [월]

[출석부]
참깨라면
[포인트경매]
배스킨라빈스 3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