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부산·경남레미콘 노사, 14일 만에 임금협상 극적 타결…"레미콘 공급 정상화"

국제뉴스 | 2020.05.28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왼쪽부터] 황석주 부산건설기계지부장, 손병현 부산·경남레미콘산업발전협의회장/제공=부산시[왼쪽부터] 황석주 부산건설기계지부장, 손병현 부산·경남레미콘산업발전협의회장/제공=부산시

부산시, 부산·경남레미콘 노사 협상 적극 중재 나서… 노사 협상 테이블 마련


(부산=국제뉴스) 김옥빈 기자 = 부산시의 적극적인 중재로 부산·경남레미콘 노사 협상이 28일 극적으로 타결됐다. 부산건설기계지부가 레미콘 운송단가 인상을 요구하며, 총파업에 돌입한 지 14일째 만이다.


부산시는 이날오후 4시30분 시청 12층 회의실에서 장기간 노사갈등을 겪고 있는 부산·경남레미콘 노사를 위한 협상 자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상에는 노조 측에서 황석주 부산건설기계지부장을 비롯한 원경환 사무국장, 김점빈 레미콘지회장, 김현규 조직위원장 등이 참석했으며, 사측은 손병현 부산·경남레미콘산업발전협의회장을 비롯해 전병재 상무와 이정선 대현씨엠(주) 대표, 김태영 동경레미콘(주) 전무이사 등이 참석했다.


최대경 부산시 도시계획실장은 노사 양측을 격려하며 "레미콘 운송노조 문제는 단지 노와 사의 문제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지역사회 전체에 영향을 미치는 중대한 문제"라며 "그만큼 노사 양측도 사회적 책임 의식을 가지고 대타협의 결정에 이를 수 있도록 협상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노사는 사전협상을 통해 도출된 잠정합의안을 시가 마련한 중재 테이블에서 최종 합의했다.

[왼쪽부터] 최대경 부산시 도시계획실장, 황석주 부산건설기계지부장, 손병현 부산·경남레미콘산업발전협의회장[왼쪽부터] 최대경 부산시 도시계획실장, 황석주 부산건설기계지부장, 손병현 부산·경남레미콘산업발전협의회장

이번 협상을 통해 레미콘 운송비는 회당 평균 4만2000 원에서 5만 원으로 8000원 인상되며, 기타 복지기금 등도 지급될 예정이다.


부산시의 적극적인 중재를 통해 이번 노사 협상이 원만히 해결되면서 차질을 빚고 있던 레미콘 공급이 정상화 돼부산지역 건설 현장도 활기를 띨 전망이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이것’과 똑같이 헤어스타일 변신한 윌리엄
윌리엄 인스타그램 [한스경제=허지형 기자] ‘슈돌’ 윌리엄이 새로운 헤어스타일을 공개했다. 19일 윌리...
‘A380 인천해서 이륙해 인천에서 ...
이사아항공이 목적지에 가지 않고 비행만 하고 다시 돌아오는 ‘...
연애혁명 박지훈, 1000만 뷰 공약 ...
박지훈이 '연애혁명' 1000만 뷰 달성 공약으로 동물 잠옷을 입고...
수원FC 라스, K리그2 20라운드 MVP...
사진제공/한국프로축구연맹수원FC라스가'하나원큐K리그2 2020' 2...
[속보] 집단 성폭행 정준영 징역 5...
대법원 2부는 24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특...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9월 24일 [목]

[출석부]
삼립 신선꿀호떡
[포인트경매]
올리브영 기프트카드 1만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