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부산시의회, 29일 공공의료 확대 촉구 결의안 채택

국제뉴스 | 2020.05.28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부산시의회 본회의장 전경부산시의회 본회의장 전경

"보편적 의료보장과 의료격차 해소 위한 국가 차원의 지원 촉구"


(부산=국제뉴스) 김옥빈 기자 = 부산시의회는 오는 29일 열리는 제286회 임시회에서 '시민안전과 건강증진을 위한 공공의료 확대 촉구 결의안'을 채택한다고 28일 밝혔다.


결의안은 부산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가 제안한 것으로 ▲지방자치단체 공공의료 인프라에 대한 국가 차원의 지원 촉구 ▲ 지방의료원 설립 시,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 공공의료 종사자들의 처우개선과 인력 확대 촉구 등 3개 항의 내용을 담았다.


시의회는 채택한 결의안을 청와대·국회·국무총리실·기획재정부 등에 보내 지방 공공의료 인프라 확대에 대한 관심을 촉구할 계획이다.


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에 따르면, 부산의 공공의료기관 비중은 전체 의료기관의 2.6% 수준으로 전국 5.7%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최하위권이다.


또 부산 지역의 기대수명은 81.9세로 서울 84.1세, 전국 82.7세보다 낮은 전국 최하위에 머물고 있다.


이런 가운데 2003년 사스, 2009년 신종 인플루엔자, 2015년 메르스, 2020년 코로나19까지 신종 감염병이 계속 출현하고 있어 공공의료 인프라 확대에 대한 시민적 열망이 높아지고 있다는 것이 복지환경위원회의 설명이다.


복지환경위원회 김재영 위원장은 "이른바 K방역이라 불리는 대한민국의 코로나19 방역대응이 해외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고, 시민들은 모두가 공공보건의료의 혜택과 중요성에 대해 절실히 느낄 수 있는 계기가 됐으나, 그 이면의 공공의료 현장에서는 부족한 병상, 인력 부족 등 한계를 절감하고 있다. 현장전문가 뿐만 아니라, 부산시민들은 모두가 뜻을 모아 공공의료 서비스 확대를 소리 높여 요구해이번 결의안을 채택하게 됐다"고 제안 이유를 설명했다.


박인영 시의회 의장은 특히 공공의료원 설립과 관련해 "각 지자체가 의료격차 해소 및 시민 건강권 확보를 위해 추진 중인 공공의료원 설립이 경제성만 따진 예비타당성 조사에 가로막혀 시기를 놓쳐서는 안 될 것"이라며 "시의회가 공공의료 인프라 확대에 많은 관심과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박 의장은 지난 11일,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과의 소통간담회에서 지방 공공의료원 예비 타당성 심사 면제를 건의한 바 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전지적 참견 시점’ ‘인복 부자’ 슬리피, 제시까...
슬리피가 넉넉한 인복을 자랑했다. 9월 19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기획사 대...
순경채용시험 사전 유출 논란…소...
19일 전국적으로 치러진 순경 채용 필기시험에서 사전 문제 유출...
나를 지키는 피톤치드의 힘! 비레...
사진 : 비레아그린 어바니즘 브랜드 비레아(VIHREA)가 청결하고 ...
정부 "추석이 확산 도화선 안되게 ...
강도태 복지부 2차관인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
[오늘 날씨] 미세먼지 보통→전국 ...
(사진=안희영 기자)(서울=국제뉴스) 김양희 기자 = 기상청은 전...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9월 20일 [일]

[출석부]
죠스떡볶이
[포인트경매]
세븐일레븐 모바일상품권 3,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