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코로나 19 여파…제7회 국제전기차엑스포, 9월 연기

국제뉴스 | 2020.05.2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제주=국제뉴스) 문서현 기자 =세계 유일의 순수 전기자동차엑스포인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는 당초 지난달 29일부터 5월 2일까지 나흘 동안 개최될 예정이었던 제7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가 9월로 연기됐다.


제7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조직위(위원장 김대환문국현야코보사마쉬알버트람)는 22일 긴급 이사회 등을 열고 올해 엑스포를 9월16~19일로 연기한다고 밝혔다.


제7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는 '전동화 개념을 새롭게 정의하라(The New Definition e-Mobility)'를 주제로 제주국제컨벤션센터(제주ICC)에서 개최할 예정이었다.


조직위는 서울 이태원 연관 '코로나19' 집단 감염 확진자가 수도권을 중심으로 이어지면서 중앙정부와 자치단체 등의 방역 조치가 강화됨에 따라 엑스포 일정을 다시 조정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코로나19의 전 세계적인 확산이 여전한 가운데 외부 관광객 유입으로 인한 감염 우려 증가와 함께 제주도의 '제주형 생활속 거리두기' 방침에 따른 단계별 가이드라인을 반영해 이 같이 결정했다.


김대환 공동위원장은 "제주지역은 지난 9일 이후 확진자가 나오지 않고 있지만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선제적 대응 방침에 따라 연기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어 "가을색이 짙어가는 9월에 여는 국제전기차엑스포는 더욱 매력적인 볼거리와 체험을 제공하고 다양한 분야의 콘퍼런스를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며 "'코로나19' 이후 주목받는 'K-컨벤션'실증을 통해 높아진 대한민국의 국격을 확인할 수 있는 엑스포를 개최하겠다"고 설명했다.


국제전기차엑스포는 미국 실리콘밸리 벤처 투자회사 RTF(Rising Tide Fund) 오사마 하사나인 회장을 비롯해 세계전기차협의회(GEAN)와 중국전기차100인회(ChinaEV100) 등 국제기구단체와 공동협력을 통해 '전기자동차의 다보스 포럼'을 지향하고 있다.


또 블룸버그 뉴에너지파이낸스. 중국 인민일보 자동차신문 등 다양한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해 세계 전기차 산업과 기후변화, 신에너지 등의 이슈에 대한 공론화를 선도하고 있다.


특히 기업간 거래(B2B) 비즈니스 올림픽 등을 마련해 새로운 기업과 기술 교류를 주도하는 엑스포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한편 전기차를 비롯한 농기계, 선박, 국방장비 등 전동화 e-Mobility를 비롯해 자율주행, 신재생 에너지 및 관련 산업을 대상으로 한 국내외 제품 전시, 전문 콘퍼런스, 현장 시승시연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진행된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pigeon(비둘기)' 수취인불명→윤신혜, '슬기로운 의...
[비즈엔터 윤준필 기자]▲슬기로운 의사생활 수취인 불명(사진=tvN '슬기로운 의사생활' 방송화면 캡처)'수...
롯데정밀화학, 유록스 광고모델로 ...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롯데정밀화학은 롯데 자이언츠 치...
박유천, '은퇴 번복' 후 광폭 행보...
[OSEN=장우영 기자] &ldquo혐의가 입증되면 연예인으로서 활동을...
"아그리파 석고상 닮아가지고" 조...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아그리파 석고상(사진=tvN '슬기로운 ...
'사랑의 콜센타' 임영웅x정동원→...
[OSEN=전미용 기자] 임영웅x정동원, 영탁x린이 귀호강 라이브를 ...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5월 29일 [금]

[출석부]
페레로로쉐
[포인트경매]
농촌사랑상품권(농협)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