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바다의 불청객 괭생이모자반 수거 총력

국제뉴스 | 2020.05.2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22일 제주도는 중국발 괭생이모자반이 당분간 지속적으로 유입될 것으로 예측되며 연일 수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22일 제주도는 중국발 괭생이모자반이 당분간 지속적으로 유입될 것으로 예측되며 연일 수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제주=국제뉴스) 문서현 기자 =해년마다 제주의 바다를 위협하는 바다의 불청객 괭생이모자반이 지난 13일부터 본격적으로 도내에 유입되기 시작했다.


22일 제주도는 중국발 괭생이모자반이 당분간 지속적으로 유입될 것으로 예측되며 연일 수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제주도는 해양환경공단과 한국어촌어항공단의 선박 3척을 동원해 해상에서 249톤을 수거한 바 있으며, 청정제주바다지킴이와 읍면동 자생단체 회원 500여명과 굴삭기 등 장비 22대를 투입해 해안변에서 추가로 486톤을 수거하는 등 22일기준 총 735톤을 수거했다.


이중 446톤은 한경과 한림지역의 8개 농가에 퇴비로 무상 제공됐다.


괭생이모자반은 주로 제주시 해상에서 출현함에 따라 서귀포항에서 해양환경공단이 운영하고 있는 청항선 1척을 지난 21일부터 제주시 북서쪽 해상에 추가 투입해 해상수거에 힘을 쏟고 있으며, 다음 주부터는 어장정화업체의 선박까지 동원할 계획이다.


또 지난 21일부터는 제주지방해양경찰청 항공단에서도 항공예찰을 지원하면서 모니터링 또한 강화됐다.


제주도는 이와함께 최근 괭생이모자반 수거 급증에 따라 도내에서 퇴비로 사용하길 희망하는 농가를 대상으로 추가 수요를 조사했다. 이 결과 총 37농가에서 1,200톤이 필요하다고 조사돼 수거하는대로 농가에 전달할 계획이다.


조동근 도 해양수산국장은 "육·해상 수거에 총력을 다해 해안변을 찾는 관광객과 도민들에게 쾌적한 환경을 제공하고, 선박 스크류 감김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6시내고향' 트와이스, '오만보기맨'과 양평 투어…다...
[비즈엔터 윤준필 기자]▲트와이스(사진=KBS1 '6시 내고향' 방송화면 캡처)트와이스가 '6시 내고향'의 '오!...
[단독] 트와이스, '6시 내고향' 접...
[OSEN=장우영 기자] 걸그룹 트와이스가 &lsquo6시 내고향&rsquo...
[TF사진관] 대종상 레드카펫, 여배...
배우 문가영, 유진, 이유리, 오나라(왼쪽부터)가 3일 오전 서울 ...
호남고속과 전북도민일보 기탁한 ...
[뉴트리션] 호남고속과 전북도민일보(회장 김택수...
[HS포토] 이유리, 웨딩드레스처럼 ...
[한국스포츠경제=임민환 기자] 배우 이유리가 3일 오전 서울 ...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6월 3일 [수]

[출석부]
CU 2천원권
[포인트경매]
교촌치킨 허니콤보웨지감자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