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나광국 도의원, 무안 남악ㆍ오룡지구 고등학교 신설 촉구

국제뉴스 | 2020.05.2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나광국 전남도의원나광국 전남도의원

(전남=국제뉴스) 김성산 기자 = 전남도의회가 학생 포화상태인 전남도청 소재지 무안 남악ㆍ오룡지구에 고등학교 신설을 촉구했다.


전남도의회 나광국 의원(무안2, 더불어민주당)은 22일 전남도의회 제341회 임시회 제4차 본회의에서 '무안 남악ㆍ오룡지구(전남도청 소재지) 고등학교 신설 촉구 건의안'을 대표 발의했다.


이 건의안은 신도시 개발에 따라 학령인구가 포화상태인 지역 현실을 고려해 과도한 교육규제를 완화해 무안 남악ㆍ오룡지구의 고등학교 신설을 통해 학생들의 학습권을 보장해 줄 것을 촉구하고 있다.


현행 도시ㆍ군계획시설의 결정ㆍ구조 및 설치기준에 관한 규칙 제89조 '학교의 결정기준'에 따르면 고등학교의 경우 3개 근린주거구역단위, 최대 9,000세대 당 1개의 비율로 학교를 배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무안군 삼향읍은 4월말 기준 15,161세대(168%)이고 고등학교가 없는 인접 읍면까지 포함하면 23,899세대(265%)가 거주하고 있지만 현재 단 1개의 고등학교만 배치돼 관내 중학교 졸업생의 70%가 타 지역으로 원거리 통학을 할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


또, 남악지구 옆으로 조성 중인 오룡지구 신도시에 올해 9월 3,300여 세대 입주를 시작으로 이후 4,000여 세대가 추가로 입주하게 되면, 이미 포화 상태인 지역 교육환경이 훨씬 심각한 상황에 처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에 무안군은 남악ㆍ오룡지구에 고등학교 신설을 건의했지만, 전남도교육청과 교육부는 전남 전체 학령인구 감소와 단일학구 기준을 이유로 학교 신설은 어렵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나광국 의원은 "남악ㆍ오룡지구의 고등학교 설립 불가 방침은 지역의 열악한 교육현실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과도한 규제이다"며, "교육부는 남악ㆍ오룡지구 뿐 아니라 모든 지역에 그 지역의 교육환경에 맞도록 적기에 학교를 설립해 안정적인 교육환경을 조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남도의회는 이날 채택한 건의안을 대통령 비서실, 국무총리, 교육부장관 등에 전달할 예정이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김동준, '깡 열풍' 합류…"1일 3깡" 인증
[서울=뉴시스]이호길 인턴 기자 = 그룹 '제국의 아이돌' 출신 가수 겸 배우 김동준이 3일 온라인상...
판촉사원이 건넨 시음용 우유 마신...
[청주=뉴시스] 조성현 기자 = 충북 청주흥덕경찰서는 주민에게 ...
[사진]김혜진,'포인트는 시스루'
[OSEN=조은정 기자]3일 오후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 서울에...
여수 금오도 차량 익사여성 아들, ...
[여수=뉴시스]김석훈 기자 = 전남 여수시 금오도 선착장에서 타...
“외도 의심했다”며 남편 중요 부...
잠든 남편의 신체 일부를 흉기로 절단한 60대 여성이 구속됐다....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6월 3일 [수]

[출석부]
CU 2천원권
[포인트경매]
빽다방 생일축하해요 세트 (앗!메리카노(IC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