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황운하 당선인, 석교동 제일아파트 수돗물 공급 방안 강구하겠다

국제뉴스 | 2020.05.2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황운하 당선인이 22일 대전 중구 석교동 제일아파트에 방문해 주민들과 간담회를 열었다.황운하 당선인이 22일 대전 중구 석교동 제일아파트에 방문해 주민들과 간담회를 열었다.

(대전=국제뉴스) 이규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전 중구 황운하 국회의원 당선인은 22일, 대전에서 유일하게 수돗물이 안 나오는 석교동 제일아파트 주민과 간담회를 가졌다.


권중순 시의원·육상래 구의원 등과 함께 제일아파트 현장을 찾은 황 당선인은 "행정안전부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신청 등 가장 빠른 시일 내 수돗물 공급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거듭 약속했다. 지난 4월 총선 과정에서 국회의원에 당선되면 다시 한번 방문하겠다는 주민과의 약속을 지킨 셈이다.


1971년에 지어진 제일아파트는 준공된 지 49년 경과된 노후 주택이다. 대전에서 가장 오래된 공동주택으로 '대전 기네스'로도 꼽혔다. 현재 대전시 상수도 보급률이 99.92%로 100%에 육박하고 있지만, 아직도 이 아파트는 수돗물 공급이 안 되고 있다. 50년 전 대전시가 직접 지어 분양한 이 아파트는 당시 상수도 보급이 여의치 않아 관정을 뚫어 지하수를 공급해왔다.


아파트 인근에 지하수 관정 2공을 설치해 옥상 물탱크를 통해 각 가정에 지하수가 공급된다. 주민들은 지하수 오염으로 수십 년째 인근 약수터에서 물을 길어 먹거나, 생수를 구입해 식수로 사용하고 있다. 거동이 불편한 노인들은 이마저도 엄두를 못 내고 있는 형편이다.


총 48세대인 제일아파트에는 기초생활 수급자와 차상위 계층 상당수가 거주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나머지 주민들도 세대주가 아닌 세입자인 탓에 세대주의 동의 없이는 상수도 공급을 요구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황운하는 "수돗물 공급을 위해선 최소 1억 원 이상의 사업비가 필요한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모든 방법을 동원해 주민과의 약속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박시은 미니백, 랜선 바자회 즉석 판매 결정…25만원 ...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박시은 미니백(사진=SBS '동상이몽2' 방송화면 캡처)박시은 미니백이 '랜선 바자...
[인터뷰] 이무생 "부부의 세계는 ...
이무생./임민환 기자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배우 이무생이 &...
김희애, ‘부부의 세계’ 종영 후 ...
[OSEN=강서정 기자] 배우 김희애가 &lsquo부부의 세계&rsquo 종...
정찬성, 아내 박선영과 '동상이몽2...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박선영 정찬성 부부(사진=SBS '동상이...
중소기업 공동구매 전용보증 업무...
(사진제공=중기중앙회) 중기중앙회신보기보기은신보중앙회 공동...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5월 26일 [화]

[출석부]
뚜레쥬르 3천원권
[포인트경매]
농촌사랑상품권(농협)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