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전라남도의회 이민준 의원, 방사광가속기 추가 구축 당위성 피력

국제뉴스 | 2020.05.2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이민준 전남도의원 이민준 전남도의원

(전남=국제뉴스) 김성산 기자 = 전남도의회 기획위원회 이민준 의원(더불어민주당·나주1)이 대표발의 한 '차세대 대형 방사광가속기 구축 촉구 건의안'이 22일 제341회 임시회 제4차 본회의에서 (58명 전체의원의 만장일치로) 채택됐다.


이날 건의안의 주요 내용은 과학기술발전과 국가 균형발전을 고려해 가속기 사업의 로드맵 전반을 재검토 하고 과학기술강국 실현의 기초가 될 기초·원천연구와 에너지 신소재, 배터리 연구 등에 필수적인 차세대 대형 방사광가속기를 나주에 추가해 줄 것을 촉구하고 있다.


이민준 의원은 "나주는 넓은 평지로 확장성이 우수하며 개발이 용이하고 화강암질 지반으로 이뤄져 안전성이 탁월하다"며 "부지 이용자에 대한 도심 생활의 편리성과 쾌적한 자연환경이 모두 갖춰져 정주여건도 뛰어나다"고 강조했다.


이어 "기초과학 연구에 절대적으로 필요한 가속기가 호남에만 갖추어지지 않고 있으며 국가 재난 등 위험에 대비한 분산배치 차원에서라도 나주는 방사광가속기 구축의 최적지이다"고 설명했다.


또 "지난해 7월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방사광가속기를 한전공대 설립 기본계획에 포함해 나주에 설치하기로 이미 결정했다"며 "그런데도 이번 공모에 이러한 여건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채, 수도권 인접성 등 기득권에 유리한 경제적 효율 논리만 앞세워 평가되었다"고 지적했다.


이민준 의원은 "정부는 이번 공모의 전 과정을 재검토해 문제점을 바로 잡고 나주의 우수한 부지 여건과 국가균형발전을 고려해 방사광가속기를 나주에 추가로 구축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국과 경쟁관계에 있는 일본은 대형 방사광가속기 11개를 전국에 고루 분산배치한 사례를 고려해 볼 때 이 의원의 나주 추가 배치 주장은 설득력이 있다는 평이다.


한편, 이날 채택된 건의안은 대통령비서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으로 송부될 예정이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올드스쿨' 김창열 "막방 실감안나" 김지훈...
[서울=뉴시스]이호길 인턴 기자 = '김창열의 올드스쿨' 마지막 방송을 맞는 김창열이 1일 아쉬운 ...
스마트카라 신제품 음식물 처리기 ...
스마트카라는 6월 1일 대대적인 론칭 프로모션과 함께 ‘스마트...
신세경, 미모에 여름의 청량함을 ...
[OSEN=장우영 기자] 배우 신세경의 새로운 화보가 공개됐다.신세...
“9분간 목 짓누른 경찰에 3급살인...
미국에서 흑인 남성의 목을 무릎으로 눌러 사망하게 한 백인 경...
한국패션산업연구원 휴대하기 편한...
한국패션산업연구원이 개발한 스마트 방연마스크...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6월 1일 [월]

[출석부]
비타500
[포인트경매]
교촌치킨 허니콤보웨지감자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