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충북도과학기술인, 방사광가속기 오창 유치 강력 촉구

국제뉴스 | 2020.04.1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 방사광가속기 유치를 결의하고 있다.(사진제공=충북도청)

(청주=국제뉴스) 이재기 기자 = 충북도는 충북과학기술포럼(회장 남창현)이 4월 14일 충북도지식산업진흥원에서 400여명의 회원들과 함께 지역 최대 현안인 중부권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유치를 위해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오창 유치 결의문'을 채택했다고 밝혔다.


방사광가속기는 전자를 빛의 속도로 가속시키고 이때 만들어진 빛을 이용해 물질의 미세구조와 현상을 연구하는 최첨단 국가 공동연구시설로 화학, 생물, 의학 등 기초과학 연구는 물론 반도체, 바이오신약, 2차 전지, 신소재 개발 등 첨단산업 핵심기술을 확보하기 위한 필수적인 실험장비다.


이러한 미래 첨단산업 연구 기본 인프라인 방사광 가속기 사용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다목적 방사광 가속기 구축 운영 로드맵을 마련하고, 2027년 까지 총사업비 1조원을 투입해 ‘다목적 방사광 가속기 구축’을 위한 부지 공모에 들어갔다.


이에 충북도는 미래 100년을 이끌 신성장산업의 동력이자 지역 생산유발효과 및 양질의 일자리 창출의 기대효과가 높은 방사광 가속기 청주 오창 유치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충북 오창은 전국 주요도시에서 2시간 내 접근이 가능한 교통의 요충지로 전국 이용자들이 가장 쉽게 접근할 수 있고, 과학기술 혁신 인프라 및 대덕연구단지를 중심으로 정부 출연연구소가 인접해 있어 산업지원 R&D여건이 매우 우수하며, 첨단산업이 집적되어 있고 단단한 암반 지형으로 방사광 가속기 구축의 최적지이다.


다목적 방사광 가속기 충북 유치를 위해 충북도는 중부권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구축사업 추진계획을 2019년 3월 수립하고, 산학연 방사광가속기 자문단을 구성, 2019년 7월에는 정부출연연과 타당성용역을 추진하는 등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으며, 국회 및 지역 토론회, 충청권 지자체 공동유치 협약, 방사광가속기 주요 활용기관 협약, 충청권 유치추진위원회 발족, 온라인 서명운동 등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오창 유치 구축에 대한 범국민적 합의를 이끌어 내는 등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


충북 과학기술 발전의 중추적 역할을 하는 충북과학기술포럼 남창현 회장은 "충북 오창은 정부의 주요 과학기술정책인 바이오헬스 혁신전략, 강소연구개발특구 육성정책,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마스터플랜과 연계해 국가 과학기술정책과의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전략적 위치이고, 방사광 가속기 구축을 위한 최적의 입지조건 및 부지안정성 등 적정 요건을 가지고 있다며, 충북 유치를 위해 도민의 의지를 결집하고 확산하겠다."라고 밝혔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신세계인터내셔날, 글로벌 캐주얼 브랜드 노티카(naut...
90년대를 풍미하던 글로벌 캐주얼 브랜드 '노티카(nautica)'가 온라인 전용 브랜드로 재탄생한다.??신세계...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2월 28일 [일]

[출석부]
파리바게뜨 3천원권 페레로로쉐
[포인트 경품]
파리바게뜨 3천원권 파리바게뜨 3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