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충북도농기원, 과수 개화기 저온피해 사후관리 철저 당부

국제뉴스 | 2020.04.1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 사과 꽃봉우리 전체 피해 모습.(사진제공=충북도농업기술원)

(청주=국제뉴스) 이재기 기자 = 충북도농업기술원(원장 송용섭)은 최근 도내 일부지역의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로 떨어짐에 따라 개화가 진행 중인 과수(사과, 배, 복숭아 등)에 대한 저온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사후관리에 힘쓸 것을 당부했다.


도 농업기술원 관계자는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4월 4일과 5일, 일부지역의 최저기온이 개화기 저온피해 한계 온도(사과 –1.7~-2.5℃, 배 –1.7~-2.8℃ 복숭아 –1.1~-1.7℃)보다 약 2℃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저온 피해를 우려했다.


과수는 개화기 중이거나 꽃이 핀 동안 영하의 저온이 지속될 경우 암술의 씨방이 검게 변하면서 죽으면 수정 능력을 잃게 되어 과실을 맺지 못하게 된다.


저온피해가 발생한 과원은 안정적인 열매 달림을 위해 인공수분을 실시해야 한다. 중심화가 피해를 입었을 경우 측화(측면에 달린 꽃)를 이용하여 착과량을 최대한 확보하고 상품성이 낮은 열매를 따내는 적과 작업은 최대한 늦게 실시하여 가능한 많은 열매가 달리도록 해야 한다.


또한, 저온피해가 심각한 과원은 상품성이 낮은 과일인 비정형과도 착과를 유도하여 수세안정(나무가 안정하게 자람)을 도모해야 한다.


도 농업기술원 한경희 기술보급과장은 "겨울철 따뜻한 기온으로 개화기가 빨라 저온피해 발생이 커질 것으로 우려된다."라며, "저온피해에 대비해 사후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20년 만에 국내복귀, 신세계 여는 추신수의 그때 그시...
2004년 3월 12일, <더팩트> 취재진과 만난 시애틀 매리너스 시절 추신수 선수의 앳된 모습. 부산고를 ...
미스트롯2 측 제2의 임영웅 배출하...
'미스트롯2' 측 제2의 임영웅 배출하나?미스트롯2' 장...
파라다이스호텔·리조트, 인조이 ...
관광레저 선도 기업 파라다이스의 대표 호텔과 리조트가 다가오...
정선군 비봉산에 일제 신사 단죄비...
비봉산 신사터 단죄비.(사진제공=정선군)(정선=국제뉴스)김희철 ...
성남시, 코로나19 백신 접종 시작
성남시청 전경(성남=국제뉴스) 이형노 기자 = 성남시(시장 은수...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2월 26일 [금]

[출석부]
이디야 5,000원 금액권 파워에이드
[포인트 경품]
이디야 5,000원 금액권 이디야 5,000원 금액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