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허대만 후보(더불어민주당 포항남·울릉) "함께 아름다운 기적을 만들어 달라" 지지호소

국제뉴스 | 2020.04.1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 허대만 후보(더불어민주당 포항남·울릉)

(포항=국제뉴스) 김진호 기자 = 허대만 후보(더불어민주당 포항남·울릉)가 13일간의 격렬했던 선거운동을 마무리하며 "허대만과 함께 아름다운 기적을 만들어 달라"고 호소했다.


허 후보는 14일 호소문을 내고 "21대 총선에서 제가 당선되면 포항남·울릉 정치사의 역사로 남을 것이고 이러한 기적은 이제 막 시작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허대만은 지역을 위해 고생했다고 인정하시고 인물만 보고 뽑겠다고 결심하시고도, 당 때문에 망설여진다고 하신다"며 "허대만에게 향한 마음, 허대만에게 투표해 달라는 간곡한 호소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허 후보는 "공약은 누구나 말할 수 있지만, 지역발전은 결국 정책과 예산으로 하는 것"이라며 "집권여당의 힘 있는 후보로서 예산 폭탄을 가져와 포항시 예산 4조 원 시대, 울릉도 대형여객선 유치를 이뤄내겠다"고 약속했다.


허 후보는 "저 허대만을 이용해 달라"며 "국회의원은 아니었지만 2020년도 정부예산 중 7,777억 원이 늘어난 경북도 예산증액을 위해 정부를 직접 설득했고 이는 전국에서 가장 높은 증가 폭"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모시고 살아야 하는 국회의원이 아닌 머슴처럼 부려 먹을 수 있는 허대만을 선택해 달라"며 "저를 선택해 위기에 빠진 포항·울릉의 경제와 정치를 바로잡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허 후보는 "이번 선거는 반드시 이기고 싶다"며 "정당을 떠나 지역발전을 위해 진심으로 노력해온 간절함과 애달픈 진심을 살펴봐 달라"고 말했다.


허 후보는 "지금 바람이 불고 있고 이는 주민여러분도 느끼고 있을 것"이라며 "여러분께서 동참해주시면 허대만이 승리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궁금한이야기y 학폭 가해자 논란 속 소방관, 사실과 ...
'궁금한 이야기 Y'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지난 17일 뜨거운 논란을 불러온 소방관 학폭 미투을 다뤘다.26...
김예림 종합선수권 우승 세계선수...
차준환인스타그램김예림인스타그램차준환과 김예림이 피겨스케이...
충남국제전시컨벤션센터 설계 당선...
'충남국제전시컨벤션센터'조감도(충남=국제뉴스) 박창규 ...
[특징주] 메타디움 주가 30% 급등 ...
메타디움메타디움 주가가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26일 오후 9시 2...
영덕군의회, 천지원전 예정지역 지...
영덕군의회(의장하병두)의원들이산업통상자원부를찾았다.(영덕=...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2월 27일 [토]

[출석부]
이디야 5,000원 금액권 바리스타 모카
[포인트 경품]
이디야 5,000원 금액권 이디야 5,000원 금액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