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주낙영 경주시장 "볍씨 파종작업참여…애로 청취"

국제뉴스 | 2020.04.1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경주=국제뉴스) 김진태 기자 = 주낙영 경북 경주시장은 14일 현곡면 하구리에 위치한 현곡농기계작목반 공동육묘장에서 무복토 못자리 파종 작업을 함께하고 작목반원들의 벼농사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 (제공=경주시) 현곡면 농기계작목반원들의 벼농사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있는 주낙영 경주시장

현곡농기계작목반은 공동육묘장 1동 450㎡, 격납고 2동 100㎡ 등 총 550㎡의 규모의 시설을 보유하고 있으며, 매년 육묘상자 2만6,000개, 87㏊분량을 파종하는데, 이날 무복토 방법으로 6,000개를 파종했으며, 이에 앞서 이달 초 2만개를 관행 방법으로 파종 완료했다.


무복토 못자리는 기존의 볍씨 파종 방법과 달리 볍씨를 육묘상자에 골고루 뿌린 후 흙을 덮는 과정을 생략하고, 균일한 발아를 위해 육묘상자를 10~20단 정도 포개는 일명 ‘상자쌓기’ 과정 없이 파종 당일 바로 논에 못자리를 설치하는 획기적인 방법으로 이 방법을 통해 상토를 33% 절감할 수 있으며, 작업을 하루 단축해 노동력을 절감할 수 있다.

   
▲ (제공=경주시) 현곡면 농기계작목반 볍씨 파종작업에 참여하고 있는 주낙영 경주시장

무복토 못자리 재배기술은 경주시농업기술센터에서 농업현장의 숨은 기술을 발굴하고 다양한 실험을 거쳐 2017년부터 보급 중에 있는 노력절감형 기술로 올해는 25만 상자, 약 830㏊면적에 이앙할 수 있는 양이 무복토 방법으로 파종될 것으로 기대된다.

   
▲ (제공=경주시) 현곡면 농기계작목반 볍씨 파종작업에 참여하고 있는 주낙영 경주시장

주낙영 경주시장은 볍씨 파종 후 가진 간담회에서 작목반 회원들에게 "코로나19 여파로 일손 구하기가 쉽지 않겠지만, 벼농사는 시기가 있는 만큼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하며 "벼 재배 노력을 줄일 수 있는 다양한 사업을 개발, 확대 실시해 쌀 생산비를 절감하고 경주 쌀의 고품질 브랜드화 방안을 적극 추진해 대외 경쟁력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박혜수 학폭의혹, 직접 입장 전해 "반드시 사실 밝혀...
박혜수 인스타그램배우 박혜수가 학폭 논란에 대해 입장을 전했다.7일 오후 박혜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
화미사, 수딩&리프팅 선인장 열매 ...
리얼 클린 뷰티 브랜드 화미사가 천연 유기농 보검선인장 열매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3월 8일 [월]

[출석부]
이디야 5,000원 금액권 바리스타 모카
[포인트 경품]
이디야 5,000원 금액권 이디야 5,000원 금액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