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안동시 종교계, 사회적 거리 두기 모범 선보여

국제뉴스 | 2020.04.1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안동=국제뉴스) 김용구 기자 = 경북 안동시 종교계가 사회적 거리 두기에 모범을 보이며,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힘을 보태고 있다.


안동시에 따르면, 지역 교회 총 204개소 중 부활절 예배를 한 교회는 113개소, 55.4%였으며, 예년마다 진행했던 연합예배는 하지 않았다.


부활절임에도 불구하고 상당히 많은 교회에서 예배를 자제했으며, 지역사회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2월 말부터 계속 예배를 중단했다가 지난 주말에 처음 예배를 한 교회도 다수 있었다.


천주교 10개소는 미사에 신도들이 참석하지 않고 영상예배로 생중계했으며, 코로나 사태 이후 불교계에서도 법회를 개최하지 않는 등 사회적 거리 두기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


지난 주말 부활절 예배를 한 교회도 코로나19 전파 예방을 위해 다양한 방식으로 방역수칙을 준수했다.

   
   안동수상교회, 자동차예배.(사진=안동시)

안동수상교회는 신도 간 접촉을 줄이기 위해 자동차를 탄 상태로 예배를 하는 자동차 예배(Drive-in Worship Service)를 했다.


서부교회와 용상교회 외 다수 교회에서는 입구에 테이블을 설치하고, 교회 직원들이 업무를 분담해 발열 체크, 손 소독 실시, 출입자 명단작성 등 체계적으로 예방 수칙을 이행했다.

   
   안동시 종교계, 사회적 거리 두기 모범... 안동교회.(사진=안동시)

안동교회는 실내 예배 장소에 들어가는 신도 수를 제한하고 1~2m 거리 유지를 위해 선착순으로 쿠폰을 발행하기도 했다.


동부교회는 입장하는 신도들에게 번호 스티커를 붙여 지정된 좌석에 앉도록 했으며, 좌석마다 손 소독제를 비치하는 등 예방 수칙을 철저히 이행했다.


권영세 안동시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지역 종교계에서 장기간 예배, 미사, 법회 등을 중단하고, 방역수칙을 준수해 주신 데 대해 감사한다"며, "조기 종식을 위해 끝까지 예배 자제, 예방수칙 준수 등 적극 협조해 주실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부활절인 지난 주말 예배를 하는 교회를 중심으로 입장 전 발열 체크, 마스크 착용, 손 소독제 비치, 책임자 지정 및 출입 대장 작성 등 7개 예방수칙 이행 여부를 점검하고, 예방수칙 준수를 홍보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LH 사과, 직원 투기 의혹에 결국...
LH 사과, 직원 투기 의혹에 결국...(사진= LH로고)LH 사과 입장이 전해졌다.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4일 대...
서울 이랜드 FC, 공격수 한의권 FA...
사진출처=서울 이랜드?FC서울 이랜드 FC가 수원 삼성에서 활약했...
크래비티, 후속곡 Bad Habits 스케...
그룹 크래비티(CRAVITY)가 후속곡 'Bad Habits'로 차세대 ...
김윤상 아나운서, 음주운전 입건→...
김윤상 SBS 아나운서가 음주운전으로 입건됐다. 당시 혈중알코...
JTBC 드라마 페스타 ‘경로를 이탈...
사진제공 : JTBC스튜디오 JTBC 드라마페스타 2021의 첫 번째...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3월 4일 [목]

[출석부]
파리바게뜨 3천원권 왕뚜껑
[포인트 경품]
파리바게뜨 3천원권 파리바게뜨 3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