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용인시, 산지 불법 훼손 시..토지이용계획확인원 등재 추진

국제뉴스 | 2020.04.1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 (사진제공=용인시)수지구 광교산 주변부 모습

(용인=국제뉴스) 강성문 기자 = 용인시(시장 백군기)는 13일 산지의 불법 훼손을 방지하기 위해 토지이용계획확인원에 불법 사실을 등재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정상적으로는 개발이 허용되지 않는 산지를 고의 또는 불법으로 훼손해 경사도를 완만하게 한 뒤 나중에 이를 근거로 개발행위허가를 신청하는 것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서다.


현행 산지관리법은 평균 경사도 산출을 위한 수치지형도를 1~2년마다 변경하도록 하고 있는데, 막대한 이익을 노린 개발사업자들이 이 틈을 이용해 고발이나 원상회복 비용을 감수하면서까지 경사를 완만하게 하는 불법 훼손을 하기 때문이다.


용인시는 이에 산지 불법 훼손 시 토지이용계획확인원에 이를 등재하고, 불법 사실이 등재된 토지에 대해선 원상복구(산지관리법에 따른 복구 준공검사 완료) 전까지 모든 인·허가를 제한할 방침이다.


또 이에 필요한 규정을 신설하기 위해 올해 하반기 중에 도시계획조례를 개정한다는 방침을 정하고 관련 조례안을 입법예고할 계획이다.


시는 조례 개정으로 산지 불법 훼손을 방지하거나 훼손된 산지의 원상복구를 촉진하는 것은 물론, 불법 사실을 누구나 알 수 있게 해 문제 토지의 거래로 인한 제3자의 피해도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산림은 한번 훼손되면 복원이 매우 어렵기에 불법행위를 선제적으로 방지하고, 환경친화적이며 지속가능한 산지 개발을 유도하기 위해 조례를 개정키로 했다"며 "앞으로도 산지에 대한 불법행위를 지속해서 모니터링하는 등 체계적으로 관리를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국내 코로나19, 신규확진자 355명·사망자 2명…누적 ...
(서울=국제뉴스) 김양희 기자 = 3월 1일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총 355...
사랑의콜센타 임영웅이 부른 조항...
사랑의콜센타 임영웅 조항조 (사진-사랑의콜센타)'사랑의 콜...
제5회 신통일세계 안착을 위한 100...
한학자 총재가 28일 열린 '신통일세계 안착을 위한 100만 온라인...
2월 수출 역대 두번째 실적...반도...
국제뉴스db올해 2월 우리 수출이 1년 전보다 9.5% 늘어났다.산업...
컴백 선미, 꼬리 (TAIL)로 보여준 ...
가수 선미가 컴백 첫 주 활동을 성공적으로 마쳤다.지난 2월 23...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3월 1일 [월]

[출석부]
몽쉘크림3000 포스틱
[포인트 경품]
몽쉘크림3000 몽쉘크림3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