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야간 점멸신호 단축 개선추진

국제뉴스 | 2020.04.1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 대전지방경찰청은 대전시와 도로교통공단과 합동으로 간선 또는 보조간선도로를 중심으로 교통사고 위험성이 높은 야간 점멸신호운영체제를 개선한다고 밝혔다.

(대전=국제뉴스) 이규성 기자 = 대전지방경찰청(청장 최해영)은 대전시와 도로교통공단과 합동으로 간선 또는 보조간선도로를 중심으로 교통사고 위험성이 높은 야간 점멸신호운영체제를 개선한다고 밝혔다.


최근 정부의 '교통사고 사망자 2천 명 대 줄이기 대책' 발표와 '안전속도 5030'정책을 당초 예정된 내년 4월 보다 앞당겨 올해 안에 정착하도록 하는 등 보행자가 우선인 교통체계를 구축할 계획인 가운데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점멸신호 개선은 교통사고 위험성이 높은 곳에 대한 맞춤형 신호운영이 필요하다는 판단하에 지난 1개월 동안 대전권 점멸신호운영 844개소와 경보등 433개소 등 총 1.277개소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경찰서 및 주민의견을 수렴하여, 주요간선 및 보조간선도로를 중심으로 54개소 점멸신호 운영체계를 변경하기로 하고 일부는 시행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대전권에 총 1,446기의 신호기가 운영되고 있는데 그중 602기는 24시간 정상운영, 844기는 심야시간대 교통량 및 교통안전도에 따라 탄력적으로 점멸운영하고 있다.


세부적 변경 내용을 보면, 총 54개소 중 대전로 효동현대아파트 앞 삼거리 또는 신갈마로 갈마초등학교 삼거리, 충대서문네거리 등 10개소는 보행자 안전을 위해 00시부터 06시까지 점멸 운영하던 것을 24시간 정상운영하고, 대둔산로 안영체육단지 삼거리 또는 보문산로 산성시장 단일로 등은 등산이나 운동시설로 이용하기 위해 보행자 이동시간이 빨라짐에 따라 당초 00~06시 점멸 운영하던 것을 01~05시로 축소하고 그 외 2시간 가량을 추가해 정상신호로 운영함으로써 보행자의 안전을 확보하고자 했다.


또한, 보문로 문창시장 단일로 및 대전중학교 앞 단일로 등 9개소는 경보등을 신호등으로 전환 운영하거나 험프형 횡단보도로 개선하는 등 보행자 안전을 우선하는 교통시설이 되도록 개선하기로 했다.


대전경찰청은 점멸신호 개선 등 보행자 및 차량사고 예방을 위해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실시하는 한편, 대전광역시 및 도로교통공단 등 유관기관의 유기적인 협업을 통해 국민의 생명을 보호하는데 중점을 두고 교통시설을 개선할 예정이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방송이 만든 잉꼬부부의 허상(虛像)
한중 잉꼬커플로 소문난 함소원(왼쪽) 진화 부부가 최근 결별설에 휩싸였다. 함소원이 일주일 만에 화해했...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3월 1일 [월]

[출석부]
이디야 5,000원 금액권 포스틱
[포인트 경품]
이디야 5,000원 금액권 이디야 5,000원 금액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