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광명시 총력 대응에 예방수칙 위반 교회 제로..."6주째 휴일 반납 공직자 노력 덕분"

국제뉴스 | 2020.04.1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박승원 시장이 코로나19 집단 감염을 막기 위한 재난안전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모습이다.사진=국제뉴스 DB

(광명=국제뉴스) 이승환 기자 = 코로나19 집단 감염을 막기 위한 광명시의 종교시설 총력 대응 효과가 뚜렷하다.


부활절 등의 요인으로 현장 예배에 나선 교회는 늘었지만, 감염병 8대 예방수칙을 위반 한 교회는 2주째 단 한 곳도 없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13일 오전 주간업무회의에서 “부활절 등 여러 요인으로 전날 현장 예배를 한 교회는 늘었지만, 모두 8대 수칙을 철저히 지켰다”며 “6주째 휴일을 반납하고 점검에 나선 광명시 공직자의 노력 덕분”이라고 말했다.


광명시가 전날 공직자 332명을 동원해 광명지역 전체 교회 332곳을 점검한 결과 현장 예배를 한 곳은 191곳(57.5%)이었다.


교인수 6~20명이 106곳, 21~50명 50곳, 51~100명 17곳, 100명 이상인 교회 18곳이 현장 예배를 했다.


부활절 현장 예배를 한 교회는 전주 154곳(46.4%) 보다 37곳(11.1% p)이나 늘어난 규모다.


하지만 ▲마스크 착용 ▲발열 체크 ▲손소독제 비치 ▲2m 이상 거리두기 ▲식사 제공 않기 ▲참석자 명부 작성 ▲방역 실시 ▲유증상자 즉시 귀가 등 8대 예방수칙을 어긴 교회는 단 한 곳도 나오지 않았다. 이달 5일에 이어 2주째 적발 건수 ‘0’을 기록했다.


광명시는 집단감염 차단을 위해 6주째 총력 점검에 나선 효과로 보고 있다.


박승원 시장은 "부활절과 주춤한 코로나19 확진 증가세, 비교적 느슨해진 사회적 거리두기 등의 요인으로 현장 예배 교회는 늘었다"면서도 "그동안 방문 계도, 협조 공문, 문자메시지 전달 등으로 수차례 권고한 결과 다행히 예방수칙을 철저히 지키고 있다"고 말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포천시 도시브랜드 오퀴즈 오후 2시 첫 정답은?
포천시 도시브랜드 오퀴즈 오후 2시 첫 정답은?포천시 관련 오퀴즈 정답이 공개됐다.25일 OK캐쉬백 측은 &#...
노드그린, 캐시워크 돈버는퀴즈 정...
노드그린, 캐시워크 돈버는퀴즈 정답은?노드그린 관련 캐시워크 ...
위아영 김경민, 25일 만기 전역......
25일 밴드 위아영의 멤버 김경민(왼쪽)이 만기 전역했다. 완전체...
괜찮다고 말해주면 정말 괜찮을까....
독보적인 음색으로 듣는 맛을 돋구는 아티스트 'Uyeon(...
‘편스토랑’ 이유리X허경환X황치...
사진제공 :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신상출시 편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2월 25일 [목]

[출석부]
뚜레쥬르 갈릭퐁당 브레드(대) 비요뜨
[포인트 경품]
뚜레쥬르 갈릭퐁당 브레드(대) 뚜레쥬르 갈릭퐁당 브레드(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