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충북도 일자리정책과, 생산적 일손봉사 ‘구슬땀’

국제뉴스 | 2020.04.1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 생산적 일손봉사 모습.(사진제공=충북도청)

(청주=국제뉴스) 이재기 기자 = 코로나19로 인해 인력난을 겪고 있는 농가를 돕기 위해 충북도 직원들이 나섰다.


충청북도 일자리정책과 직원들은 11일 본격적인 농번기를 맞아 진천군 백곡면 소재 초석잠 재배 농가에서 구슬땀을 흘렸다.


비록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이지만 파종과 같은 봄철 영농활동은 때와 시기를 놓치면 다시 준비할 수 없어서 일손이 매우 필요한 시기이다.


이에 도 일자리정책과 직원들은 전원 마스크와 장갑을 착용하고 참여자 간 1~2m 이상 거리를 유지하면서 초석잠 비닐씌우기 및 심기 작업 등 일손을 보탰다.


농가주 유명현씨는 “대부분의 농가들이 필요한 인력을 적기에 구하지 못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고, 올해는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외국인계절근로자도 구할 수 없어 막막했다.”라면서 “생산적 일손봉사 지원으로 한해 농사를 위한 첫 고비를 넘기게 돼 감사드린다.”라고 인사를 전했다.


일손봉사에 참여한 도 일자리정책과 직원들은 “일손이 많이 필요한 농가에 작은 손길이나마 보탬이 될 수 있어 보람되고 뿌듯한 시간이었다.”라며, “앞으로도 일손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농가와 중소기업에 도움을 드리고 싶다.”라고 말했다.


또한, 직원들은 일손봉사 참여로 받은 실비 전액을 기부해 나눔과 배려를 실천했을 뿐만 아니라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에 처한 지역 농가를 돕기 위해 지역농산물을 구매하는 등 훈훈함을 전했다.


한편 생산적 일손봉사는 농촌과 중소기업의 심각한 인력난 해소를 위해 일할능력이 있는 사람을 농가와 중소기업에 연결해 주는 충북도의 역점사업이다.


충북도의 올해 목표인원은 17만명이고 67억원을 투입해 농가와 기업의 일손 부족 문제를 해결할 계획이다.


참여를 원하는 사람과 일손이 필요한 농가, 제조업 분야 중소기업은 시군 일자리부서나 자원봉사센터에 신청하면 된다. 일할능력이 있는 만 75세 이하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하루 4시간 봉사 시 실비 2만원을 지급 받는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김예림 종합선수권 우승 세계선수권 획득, 남자싱글 ...
차준환인스타그램김예림인스타그램차준환과 김예림이 피겨스케이팅 종합선수권에서 남녀 싱글 우승을 차지...
펜트하우스2 엄기준, 수상한 김소...
'펜트하우스2'엄기준이 김소연을 의심하며 감시하기 시작했다.26...
펜트하우스2 김소연, 유진 향한 증...
'펜트하우스2'천서진(김소연 분)이유진(오윤희 분)에게 살의를 ...
신상출시 편스토랑 류수영, 아내를...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류수영이 아내 박하선을 향한 지극...
장제원 아들 래퍼 노엘, 폭행사건...
국회의원 장제원 아들 장용준 노엘 음주운전 사고 (사진: MBC 뉴...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2월 27일 [토]

[출석부]
이디야 5,000원 금액권 바리스타 모카
[포인트 경품]
이디야 5,000원 금액권 이디야 5,000원 금액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