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안양시, 코로나19 극복에 민생경제 활성화 종합대책 마련

국제뉴스 | 2020.04.1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민생경제 활성화 추진단 9일 출범, 4대 분야 30개 사업 추진


(안양=국제뉴스) 한경상 기자 = 안양시가 코로나19발 경제위기 극복 경제컨트롤타워인'민생경제 활성화 추진단'을 출범시킨 가운데 10일 민생경제활성화 종합대책을 밝혔다.


민생경제활성화 종합대책은 4대 분야 30개 사업으로 구성돼 있다.


시는 종합대책에 따라 소기업 경영난 해소를 위해 코로나19 피해상담센터를 운영하고 창업성장판로개척을 조기 지원하게 된다. 육성자금은 연속 지원 후 휴지기간 없이 1회(3년) 추가 지원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코로나19 피해기업에 대해서는 5억 원 한도에서 특례보증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상수도요금을 3개월(4~6월) 동안 감면해주고, 담보력이 미약해 금융대출이 어려운 소상공인에 대해서는 3천만 원 한도로 특례보증을 지원하기로 했다.


침체된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해서는 안양사랑페이 10%특별할인 판매기간을 6월까지 연장한 상태다. 점심시간대 불법 주정차 단속 유예시간도 당초 오후 1시에서 2시까지로 늘렸다.


또 확진자가 다녀가 뜻하지 않게 휴업상태에 있는 업소에 대해서는 지방세 및 지방세외수입금의 부과징수 유예, 납부기한 연장, 분할납부 등으로 부담을 줄여줄 방침이다. 시는 이를 위해 지방세정지원 전담반도 꾸렸다.


코로나19로 인해 경제활동이 어려운 저소득층을 대상으로는 한시적 생활지원금 4개월분을 일시지급하고, 신용등급 극히 낮은 경우는 소액대출(50만원~300만원 한도)을 지원한다. 만 7세 미만 아동수당 수급대상자에게는 1인당 40만원 상당의 전자상품권을 지급한다.


소득과 연령 등에 상관없이 전 시민에게 재난기본소득 5만원을 지급한다.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 10만원을 포함하면 시민 1인당 15만원을 지급받게 된다. 시는「민생경제 활성화 종합대책」의 추진을 위해 총 1,404억 원을 투입하고 최대한 신속하게 집행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특히 민생경제 종합대책 안내메뉴얼을 홈페이지에 공개, 관련 사업들을 시민이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 최대호 안양시장

최대호 안양시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위축된 소비심리를 확산시키고 어려움에 처한 중소상공인들을 돕는데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전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신세계인터내셔날, 글로벌 캐주얼 브랜드 노티카(naut...
90년대를 풍미하던 글로벌 캐주얼 브랜드 '노티카(nautica)'가 온라인 전용 브랜드로 재탄생한다.??신세계...
연극뮤지컬 실황 OTT 레드컬튼 오...
레드컬튼 프리뷰 안내(서울=국제뉴스) 김서중 기자 =26일 공연실...
금천구청역 앞 대한전선부지에 총 ...
옛 대한전선부지 보도 설치공사 위치도(서울=국제뉴스) 김서중 ...
CIP-목포신항만운영, 해상풍력 지...
왼쪽부터 유태승 CIP/COP 코리아 대표, 아이너옌센 주한 덴마크...
청소년 연합 봉사활동 나눔 허들링...
청소년연합봉사활동 '나눔 허들링' 활동 참여 청소년 2차 모집(...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2월 28일 [일]

[출석부]
파리바게뜨 3천원권 페레로로쉐
[포인트 경품]
파리바게뜨 3천원권 파리바게뜨 3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