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영등포구, 자가격리자 559명 불시 점검, 무단이탈자 고발

국제뉴스 | 2020.04.1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 구청 점검반과 경찰이 4월 10일(금) 골목에서 자가격리자 현장 합동 점검을 위해 지침을 살피고 있다.

(서울=국제뉴스) 김서중 기자 =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지역 내 자가격리자 559명의 거주지를 10일(금) 오후 빠짐없이 불시 현장 점검하며 집중 관리에 나섰다.


최근 해외 입국자 귀국 등으로 자가격리자가 급증하며, 전국 각지에서 자가격리자의 무단이탈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자가격리자의 무단이탈을 막는 것이 코로나19 사태의 최대 변수가 될 수 있는 만큼, 구는 보다 적극적 대책을 마련하고자 10일(금) 경찰서와 합동 현장 점검을 펼치며 강력 대응에 나섰다.


이날 구청 직원 265명은 자가격리자 559명의 거주지를 불시에 방문해 △자가격리 장소 이탈 여부 △건강 상태 등을 비대면 점검했으며, 격리 중 애로사항을 수렴했다. 또한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의거 자가격리 규정 위반 시 조치사항을 안내했다.


특히, 구는 영등포경찰서와 사전 협의를 거쳐 평소에 연락을 받지 않거나 비협조적인 자가격리자 10여 명의 거주지를 경찰과 함께 방문했다.


구는 현장 점검 시 자가격리자의 신원이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했으며, 직원들은 안전을 위해 마스크를 착용했다.


점검 결과 자가격리자 559명 중 3명의 무단이탈 사례를 적발, 구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무관용 원칙에 의거 즉시 고발 조치할 예정이다.


한편, 구는 지난 3월 불시 현장 점검 중에 자가격리자의 무단이탈을 적발하고 고발 조치를 완료했으며, 향후 지속적인 점검으로 무단이탈을 원천 차단할 예정이다.


또한 지난 3월부터 구청 직원과 자가격리자를 1:1 매칭하고, 스마트폰 앱으로 증상 확인 및 일 2회 전화 모니터링 중에 있으며, 연락을 받지 않는 경우 직접 방문 점검하고 있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서는 자가격리자의 안전 수칙 준수가 필수”라며 “공동체의 안전을 위협하는 자가격리자의 무단 이탈에 강력 대응하겠다”고 전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특징주] 알파쿼크 410% 폭등세 토큰 상장투표 26일까...
[특징주] 알파쿼크 410% 폭등세 '토큰 상장투표 26일까지'알파쿼크 주가가 급등세를 보이고 있다.25...
[특징주] 메타디움 주가 112% 폭등...
[특징주] 메타디움 주가 112% 폭등 '디지털 신원 플랫폼'...
고민시 화보 공개, 스위트홈 이은...
배우 고민시의 패션 화보 및 인터뷰가 공개됐다.지난 19일, 패션...
익산시, 전북도민(장애인)체전 하...
[뉴트리션] 익산시에서 올해 개최될 예정이었던 '...
진천군, 이월 다목적체육관 3월 첫...
이월 다목적체육관 조감도 [뉴트리션] 진천군이 20...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2월 25일 [목]

[출석부]
이디야 5,000원 금액권 파워에이드
[포인트 경품]
이디야 5,000원 금액권 이디야 5,000원 금액권